노영민 충북지사 후보 "택시 대중교통 법제화 노력"

충북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과 정책 협약

2022.05.28 16:03:08

더불어민주당 노영민(앞줄 왼쪽 세 번째) 충북지사 후보와 전일규(앞줄 왼쪽 세 번째) 충북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이사장 등이 27일 조합 사무실에서 "개인택시 사업자 복지 증진과 택시운송사업 발전을 위한 정책협약을 하고 있다.

[충북일보] 더불어민주당 노영민 충북지사 후보가 27일 충북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과 정책협약을 맺고 "개인택시 사업자의 복지증진과 택시운송사업 발전을 위해 택시의 대중교통 법제화에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충북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사무실에서 열린 이날 정책협약식에는 민주당 이장섭 충북도당위원장과 도종환(청주 흥덕) 국회의원, 충북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조합원들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전일규 충북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이사장은 "택시산업이 고사 위기에 처해 있다"며 "택시의 공공성을 회복시킬 수 있도록 택시의 대중교통 법제화가 적극적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충북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은 이날 노 후보에게 △요금제도 규제 개선 △플랫폼을 통한 공정한 배차 및 수수료 개선 △택시업계와 플랫폼업계의 상생발전을 위한 법·제도 개선 △공공형 택시사업 확대 △택시 감차 지원 및 친환경택시 전환 지원 강화 △개인택시 사업자에 방역지원금 확대 지원 등을 요청했다.

노 후보는 "택시의 대중교통 법제화, 요금제도 개선 필요성 등에 공감한다"며 "국회와 정부, 기초지자체 등과 긴밀한 협의를 통해 합리적인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휴게실, 화장실, 세면실, 사무실 등을 구비한 택시 종합복지쉼터를 건립할 계획"이라며 "모든 도민에게 일상회복지원금 지급, 소상공인·자영업자에 3무 대출(무담보, 무보증료, 무이자) 지원을 비롯해 기업의 투자 유치를 통해 충북경제가 활성화 되면 택시업계도 활력을 되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특별취재팀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