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차영 괴산군수 후보 측 "공무원 협박성 표현으로 겁박…사법당국에 조사 촉구"

송삼헌씨 "선거개입 자중 부탁 차원…정치적 이용에 유감"

2022.05.26 15:55:23

더불어민주당 이차영 괴산군수 후보 측 정성엽(왼쪽) 공동선거대책본부장과 국민의힘 송삼헌 괴산군수 후보 동생인 송삼헌씨가 26일 괴산군청에서 잇달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충북일보]더불어민주당 이차영 괴산군수 후보 측이 국민의힘 송인헌 후보 측 인사의 공직선거법 위반행위 여부에 대한 사법당국의 조속한 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차영 후보 측 정성엽 공동선거대책본부장은 26일 괴산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의힘 송인헌 괴산군수 후보 동생이 지역 내 면장들에게 '일부 면장들이 선거에 개입한다는 제보가 있다. 선거 중립을 꼭 실천해 선거 후 불미스러운 일이 없길 간절히 당부한다'는 내용의 문자를 보낸 사실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송 후보와 관련한 또 다른 인사는 '몸조심해'라는 협박성 표현도 서슴지 않고 사용했다"고도 했다.

그는 "공무원 선거 개입이 있다면 관계기관에 신고해 법적 조치를 취하면 될 것을 공무원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협박한 것은 엄연한 불법 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송 후보 동생 등이 불이익을 줄 것처럼 위협한다면 공무원들이 어떻게 일을 하겠느냐"며 "수사당국은 선거법 위반 행위에 대해 철저히 조사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당사자로 지목된 송 후보 동생 송삼헌씨는 즉각 기자회견을 열고 반박했다.

송 씨는 "35년 남짓 공직생활을 한 선배로서 후배들에게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걱정하는 마음에서 11명의 읍·면장에게 자중할 것을 부탁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제가 보낸 문자메시지는 어떠한 내용도 고압적이거나 부담을 느끼게 하는 내용이 없다. 어떻게든 반등을 노리려는 이 후보 측의 선동에 제 후배들이 동원되는 것은 아닌지 몹시 안타까운 마음"이라고 말했다.

송 씨는 "제가 후배를 걱정하는 마음에 한 행동이 군민 여러분의 정서와 눈높이에 맞지 않았다. 모두 저의 불찰이다. 죄송하다"며 "이번 사태는 형님과는 전혀 무관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한편 괴산군수 선거는 재선에 도전하는 민주당 이차영 후보와 네 번째 도전하는 국민의힘 송인헌 후보가 4년 만에 재대결을 펼치고 있다./ 특별취재팀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