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도정 더보기

thumbnail 314*178

"충북도 서울 충북갤러리 운영, 예산낭비"

[충북일보] 충북도가 추진 중인 (가칭)'서울 충북갤러리 운영' 사업의 효과성에 대한 근본적인 의문이 제기됐다. 최정훈(청주2·사진) 충북도의회 행정문화위원회 부위원장은 5일 2023년도 충북도 문화체육관광국 소관 예산안 심의에서 "서울 충북갤러리 운영에 9억 원의 예산을 편성했는데 과연 도민들에게 돌아가는 이득이 무엇이냐"며 실요성을 따져 물었다. 최 부위원장은 "충북도는 2015년부터 충북문화재단을 통해 지역작가들이 서울에서 전시회를 개최하면 매년 7~8명의 작가들에게 평균 700만원을 지원해왔다. 지난 3년간 지원자는 평균 13명이었다는 점에서 오히려 해당 예산을 확대하는 방안이 효율적이지 않겠냐"고 반문했다. 이어 "서울에 전시관을 운영 중인 지자체는 모두 도립미술관이 있는 지역들이라며, 도립미술관도 없는 충북이 2023년도 문화예술산업 예산액이 전반적으로 감액된 상황에서 굳이 10억에 가까운 예산을 들여 서울에 갤러리를 운영하는 것이 반드시 필요한 사업인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현재 도립미술관이 없는 도 단위 광역자치단체는 충북과 강원도 뿐이다. 경북은 2023년, 충남은 2025년도에 도립미술관 개관이 예정돼 있다. 강원도는 답

청주시 더보기

충주·제천·단양 더보기

보은·옥천·영동 더보기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박해운 충북도체육회 사무처장, "동계훈련으로 전국체전 6위 탈환 노릴 것"

[충북일보] 박해운 충북도체육회 사무처장이 "이달부터 동계 강화훈련을 추진해 내년도 전국체전에서 6위 탈환을 노리겠다"고 밝혔다. 박 사무처장은 1일 본보와의 인터뷰에서 "올해 전국체전에서는 아쉽게 7위를 달성했지만 내년 전국체전 목표를 다시한번 6위로 설정해 도전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달 초 사무처장에 취임한 박 사무처장은 "우수한 성적을 거두기 위해선 우수한 선수가 필요하고, 우수한 선수를 영입하기 위해선 예산이 필수"라며 "전국 최하위권 수준에 있는 예산을 가지고 전국에서 수위를 다툰다는 점에선 충북지역 체육인들의 열정과 땀의 결실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체육 분야에 대해서만 예산지원을 요구할 수 없는 입장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성적 향상을 위해 예산 확보를 위해 다각적으로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박 사무처장은 도체육회 조직확대 계획도 밝혔다. 현재 24명의 도체육회 인원을 29명으로 증원시키고 도체육회를 알려나갈 홍보 담당자들에 대해서도 인원을 충원할 방침이다. 박 사무처장은 "현재 도체육회의 인원이 너무 적어 격무에 시달리고 있다"며 "전국에서 가장 도세가 약한 제주도의 경우에도 체육회에 30명이 넘는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