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도정 더보기

thumbnail 314*178

'충북형 뉴딜 2호 사업' 추진

[충북일보] 충북도가 지역경제 회복과 코로나19 이전 일상으로 조기 복귀를 위해 '충북형 뉴딜 2호 사업'을 추진한다. 성일홍 도 경제부지사는 2일 온라인 브리핑을 열고 "기업의 활력과 실 투자 촉진을 위해 투자유치 지원을 확대하고, 코로나19로 위기에 직면한 기업에게 경영비용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파격적인 지원으로 기업의 투자를 촉진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고용유지 지원을 통해 도내 근로자들의 일자리를 지킨다는 구상이다. 먼저, 도는 방사광가속기와 관련 있는 250여개 기업과 시스템반도체기업, 제약바이오기업을 집중 유치하고 투자기업에 대한 보조금을 예년(연평균 250억 원)의 약 4배 수준인 930억 원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또한 올해 착공하는 기업에게는 중소기업육성자금 이차보전을 8년간 0.8%대 저리로 제공하고, 투자협약기업 지원 전담 TF팀을 운영해 기업들의 실 투자를 촉진할 계획이다. 외국기업의 국내 유치와 국내기업의 유턴 지원을 위해 다양한 시책도 펼친다. 해외 유턴기업에는 10만평 규모의 임대전용단지를 조성해 50년간 1%의 저렴한 임대료를 제공하고, 글로벌 외국인 투자기업을 위한 별도의 투자지역을 지정·제공한다. 포스트 코로나 환

청주시 더보기

충주·제천·단양 더보기

증평·진천·괴산·음성 더보기

보은·옥천·영동 더보기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