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코로나 감염고리 끊기 전력 대응

부서합동 비상대책회의 개최
취약시설 집중점검 등 긴급 추진

2021.08.01 12:42:23

충주시 직원들이 성인콜라텍 현장점검을 벌이고 있다.

[충북일보] 충주시는 지난달 31일 코로나19 비상대책회의'를 개최하고 지역 내 감염고리를 끊기 위한 전력 대응에 나섰다.

충주시의 총 누적 확진자는 지난달 30일 기준 404명으로, 성인콜라텍 이용자 중 10명의 집단감염 사례가 나타나며 지역사회에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시는 그동안 확진자와 접촉자에 대한 역학조사로 이동동선을 파악하고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전수검사 및 방역소독 등을 실시하면서 지난 25일부터 6일간 5천665건의 PCR 검사를 신속하게 진행해 왔다.

시는 더욱 선제적이고 강력한 방역대책을 실행하고자 최근 12개 부서와 25개 읍면동의 전 직원으로 편성·운영 중인 특별점검반을 더욱 강화해 일제 점검을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시는 오는 7일까지 종교시설, 학원, 관광지, 유흥시설, 식당, 결혼식장 등 다중이용시설 16개 분야 8천500여 곳에 대한 집중점검을 진행한다.

점검에서는 △방역수칙 준수여부 확인 △거리두기 단계별 운영방법, 위반 시 페널티 안내 △마스크 필수착용 등 안내문구 게시 △출입자 명부(안심콜) 사용 및 온도 체크 등 현장의 방역체계를 정밀하게 확인할 방침이다.

점검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관련 협회·단체 등의 자율 참여도 독려한다.

콜라텍을 비롯한 일부 다중이용시설에서는 자율적으로 잠정휴업을 결정하는 등 코로나 차단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다.

시는 4차 대유행의 기세가 꺾일 때까지 집중점검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또 하반기에 예정된 행사·축제 등을 검토해 불요불급한 부분을 선제적으로 취소 및 연기·축소하고, 부득이한 경우에도 비대면 진행 등 코로나로부터 안전한 개최 방안을 확보해 진행하기로 했다.

아울러 아파트, 빌라 등 공동주거시설은 물론 읍면동 마을 주민들을 대상으로 스마트 마을 방송시스템 등을 활용해 방역 참여를 독려하는 방송을 지속적으로 전하고 있다.

시는 방송을 통해 휴가철 불필요한 접촉 자제, 생활 속 잠시 멈춤 실천, 의심증상 시 즉시 검사 등 코로나 예방을 위한 필수적인 실천사항을 홍보 중이다.

한편, 방역수칙을 위반하는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사업주 300만 원 이하, 이용자 10만 원 이하의 과태료 부과 및 영업정지 등의 처분이 내려진다.

또 세제혜택·재난지원금 등 코로나 극복을 위한 각종 지원 대상에서도 배제된다.

충주 / 윤호노기자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