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청 본관 철거하라" 불 붙은 시민 여론

한국공인중개사협회 "업무효율 증가·편의성 증대"
앞서 청원청주미래상생연합 등도 "철거하라"
다음주 이통장협의회도 관련 회견 예정… 철거 추진 '탄력'

2022.12.08 17:36:53

윤창규(가운데) 한국공인중개사협회 충북도지부장과 청주시 4개구 지회장이 8일 청주시 임시청사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청주시청 본관 철거를 촉구하고 있다.

ⓒ성홍규기자
[충북일보] 청주시청 본관 철거를 촉구하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들불처럼 번지고 있다.

한국공인중개사협회 충북도지부가 청원청주미래상생연합과 청주시 원도심 활성화 추진단, 남주동·남문로 가로주택정비사업조합에 이어 시청 본관 철거를 통한 원도심 활성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한국공인중개사협회 충북도지부는 8일 청주시 임시청사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시민의 이용 편의과 공간 효율성 제고를 위해 본관 철거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기자회견엔 윤창규 지부장과 청주시 4개구 지회장이 참석했다.

윤 지부장은 "본관 철거로 주차장이 확보되고 교통, 주차, 건물배치 등 전반적인 입지여건이 향상되고 업무효율이 증가돼 편의성이 증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본관의 안전 문제와 함께 문화재적 가치가 없음을 지적했다.

윤 지부장은 "청주시청의 2021년 정밀안전진단 보고서에 따르면 주요부재에 결함이 발생해 긴급한 보수.보강이 필요하다"며 사용제한 여부를 결정해야 하는 상태인 D등급으로 평가받아 안전을 위해 철거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화재적 가치평가 및 등급은 역사성, 예술성, 학술성, 보존상태 등 문화재 등록 검토대상으로 선정돼도 철거되고 있는 실정"이라고 덧붙였다.

윤 지부장은 "경제적, 효율성 측면에서 살펴봐도 철거는 필요하며, 지방선거 공약 이행을 위해서라도 철거가 필요하다"며 국가등록문화재 등록 기준에 어긋나기 때문에 존치의 의미는 현실적으로 없고, 철거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한국공인중개사협회 충북도지부는 도내 2천800여 명의 중개인이 가입한 단체로 청주 지역엔 1천800여 명이 가입했다.

이날 오천도 애국국민운동대연합 대표도 기자회견을 통해 세금을 본관 본관 존치에 투입해선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 대표는 "존치를 주장하는 이들이 비용을 대납하길 바란다. 시민 혈세를 단 1원도 내주어선 안된다"며 "왜색이 짙은 시청사 철거에 대해 반대하는 시민단체는 창의적인 비전을 제시하는 시민단체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청주 지역 각계각층의 단체가 본관 철거를 요구하는 목소리를 내면서 이범석 시장의 '본관 철거.재공모 추진'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청원청주미래상생연합, 청주시 원도심 활성화 추진단, 남주동.남문로 가로주택정비사업조합이 '본관 철거를 통한 원도심 활성화'를 요구한 바 있다.

다음주껜 청주시 이통장협의회가 본관 철거 지지회견을 통해 이 시장의 공약 추진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 성홍규기자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