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도정 더보기

thumbnail 314*178

해외 수출시장 다변화 나선다

[충북일보] 미국의 보호무역 추진 및 사드 관련 중국의 수출 제재 등 통상위기 극복을 위한 수출시장 다변화를 위해 충북도가 올 하반기 해외마케팅 사업을 확대한다. 도는 우선 중국을 비롯한 동북아에 편중된 수출시장의 다변화를 위해 중남미(칠레·페루·콜롬비아), 동남아(베트남·인도·인도네시아), 대양주(호주·뉴질랜드)지역으로 나눠 무역사절단을 파견한다. 중남미 지역은 세계 인구 규모 3위, 경제 규모 4위, 국내총생산 5조 달러 규모의 소비와 생산을 겸비한 거대 시장이며 동남아 지역도 특히 베트남, 인도 등이 최근 포스트 차이나로 각광 받고 있다. 호주와 뉴질랜드도 각각 2014년과 2015년에 FTA를 체결한 국가로, 올해 경제성장률이 3%를 넘을 것으로 전망되는 수출 유망지역이다. 도는 상대적으로 수출순위가 낮은 중남미지역과 대양주지역은 본 사업을 통해 지속적으로 수출액을 최대한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또한, 수출 유망지역 중 무역사절단 파견이 어려우나 유력 에이전트가 존재하는 지역을 집중 공략해 주요 거점지역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중소기업진흥공단에서 운영하는 해외민간네트워크(49개국 135개사)와 세계한인무역협회(72개국 144개지회,

충주·제천·단양 더보기

증평·진천·괴산·음성 더보기

보은·옥천·영동 더보기

대전·충남 더보기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