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농가소득 향상은 농산물의 안정적 판로 확보부터

[충북일보=충주] 충주시 호암동의 과수농가가 안정적 판로 확보로 농산물 유통에 숨통이 트일 것으로 기대된다. 충주시 호암직동에 따르면 호암동 과수농가로 구성된 관주작목반이 20일 수원 소재 도매법인인 경기청과㈜와 과수 유통부문 자매결연 협약을 맺었다. 이날 관주마을회관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작목반원과 경기청과 관계자, 충주시 및 충주농협 관계자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양측이 농업인 소득향상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농산물의 안정적 판로 확보가 중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 하고 있는 가운데 충주농협이 힘을 보태 이뤄졌다. 관주작목반은 22명의 반원이 22㏊의 과수원에서 복숭아와 사과를 재배하며, 15년 전부터 충주농협을 통해 경기청과와 거래를 해오고 있다. 작목반의 복숭아 생산량은 연간 240여t으로 충주농협 전체 물량의 20%를 차지하고 있다. 복숭아 특성상 유통기간이 짧아 안정적 유통망 확보가 필요했다. 이번 협약으로 경기청과는 작목반 출하 물품의 적정 가격 형성에 우선 협력하고, 작목반에서는 경기청과에서 필요로 하는 물량을 적기 공급하는데 적극 노력하는 등 우호협력 관계를 늘려 나가기로 했다. 신승철 호암직동장은 "농업인의 소득향상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