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최근기사

thumbnail 314*175

충북 부실대학들 재정지원제한 어떻게 벗어났나

[충북일보] 2016학년도에 정부의 재정지원제한 대학에 지정됐던 충북도내 대학들은 굴레를 벗어나기 위해 특단의 조지를 단행했다. 지난 25일 교육부로부터 재정지원제한 대학 해제 조치를 받은 건국대(글로컬)는 대학 환경의 급격한 변화 및 학령인구의 감소에 대비하고 정부의 구조조정에 맞추기 위해 1천760명이던 입학정원을 10% 감축해 2017학년도에 1천584명을 모집키로 했다. 특히 단순한 입학정원 감축에 그치지 않고 대대적인 학사구조개편을 단행해 대부분의 학과나 전공을 '학부제'로 전환하는 방안을 마련하는 등 자구책 마련이 교육부로부터 설득력을 얻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영동대도 대학명칭을 'U1대학교'로 변경하고 일부학과를 아산캠퍼스로 이전하는 등 구조조정을 단행했다. 교명 변경에 대해 영동군민들의 강력한 저항에 직면하기도 하는 등 역경이 있었으나 일단은 정부의 제재에서 벗어나게 돼 새로운 도약을 꿈꾸고 있다. 극동대도 36개 학과에서 10개 학과를 통폐합해 26개 학과로 줄이고 5개 단과대학으로 개편했다. 또 7개 학과를 글로벌경영학과(글로벌경영학과·정보경영학과·도시환경계획학과), 스마트태양광융합학과(태양광공학과·스마트모바일학과), 디자인

More from 충북

충북人

새인물

in 충북

뉴스랭킹

정보형 기사

배너
배너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