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리틀샵

네티즌이 만드는 '마이리틀샵'

네티즌 참여하기

상당

미친(味親) 사람들 - 청주 용암동 '청춘대게'

[충북일보] '대게의 고장' 영덕이 가까워졌다. 지난해 12월 상주-영덕간 고속도로가 개통되면서 청주에서도 주말을 이용해 영덕에 다녀왔다는 이들을 쉽게 볼 수 있다. 하지만 많은 이들이 "현지에서 '바가지'를 쓰고 왔다"고 불만을 토로하기 일쑤다. 영덕으로 향하는 이유가 바다를 보기 위해서가 아니라면, 혹은 가까워진 영덕 마저 갈 시간이 없다면, 유통 마진을 대폭 줄인 청주 용암동의 대게전문점 '청춘대게'로 가봐도 좋겠다. 남기표 대표의 이력은 다양하다. 청년 시절 그는 정유업계에 몸 담아 10여년간 속칭 '기름밥'을 먹었다. 국제통화기금(IMF) 관리 체제 이후 주유소를 위탁 운영하다 음식점으로 전업해 막창과 머리고기를 팔기도 했다. 대게시장으로 들어온 건 몇 년 전 먼저 대게전문점을 시작했던 지인의 추천이었다. 하던 일을 고집하기 보다 새로운 도전을 좋아했던 그는 먹어본 적도 없던 랍스타와 킹크랩을 포함해 대게에 대해 공부하기 시작했다. 시작은 프랜차이즈 가맹점이었다. 호기롭게 시작했지만 본사로부터 내려오는 물건은 매번 마땅찮았다. 연고도 없는 진천에서 장사를 시작했지만 고속도로가 가까운 덕에 각지에서 손님들이 찾아주던 때였다. 직접 동해에 찾아가 업

흥덕

미친(味親) 사람들 - 청주 미평동 '공이막국수'

[충북일보] 메밀면을 공처럼 말아 가지런히 담은 스테인리스 채반이 식탁 위에 올라온다. 곧이어 등장한 것은 여느 막국수 집처럼 겨자, 식초가 아니다. 언뜻 찰랑이는 제형만으로도 진해 보이는 조선간장 한 종지와 깨소금 김가루 등이다. 공이막국수는 메밀면 고유의 맛을 먼저 느끼고 다음은 취향대로 만들어 먹을 수 있도록 여러 덩어리로 구성돼있다. 빈 그릇에 면을 넣고 간장과 함께 맛을 본 블로거들은 물음표를 그렸다. 자극적인 것에 익숙한 입맛에는 자칫 낯설게 느껴질 수 있는 담백함이다. 최소한의 양념으로 면 본연의 맛이 느껴진다며 음미하는 이들도 있다. 그 다음은 비빔장과 야채를 넣고 비벼먹는다. 육수를 많이 붓고 물막국수로 만들 수도 있다. 같은 메뉴를 시켰지만 저마다 다른 막국수를 먹었다. 청주 미평동에 위치한 공이막국수는 경기 하남시에 위치한 공이막국수의 분점이다. 식객 허영만 화백의 그림으로도 유명한 곳이다. 청주점을 운영하고 있는 김우진 대표는 본점 대표와 사촌 형제다. 우연히 맛 본 막국수 맛에 반해 사촌 형님에게 기술을 전수받았다. 김 대표는 중국과 한국을 오가며 무역업에 종사했었다. 고등학교를 졸업할 때쯤 원하던 대학에 가기 위해 중국 상해로 떠

서원

미친(味親) 사람들 - 청주 사창동 '파브리카'

[충북일보] 이탈리안 레스토랑 '파브리카'는 스페인어로 '공장'이라는 뜻이다. 얼핏 들으면 파프리카로 오해할만한 이 이름은 1년이 넘는 기간 동안 가게를 기획하며 인더스트리얼 인테리어를 애써 꾸민 김명수 대표가 그에 어울리면서도 흔치않은 단어를 찾아 고심한 결과다. 현재 파브리카가 위치한 충북대학교 인근 영화관 건물은 오랫동안 사람들의 발길을 사로잡은 곳이었다. 2000년대 후반 멀티플렉스 시설이 청주를 장악하면서 인기가 시들해졌다. 건물 관계자였던 지인은 김 대표에게 영업을 제안했다. 영화관 이외의 콘텐츠로 상권을 살려보자는 거였다. 10여 년 전 시작은 3층의 커피 전문점이었다. 넓은 입지를 활용해 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공간으로 꾸몄다. 주변에서는 모두 고개를 저었다. 저렴한 가격의 테이크아웃 커피 전문점이 주를 이뤘던 대학가에서 비싼 가격의 커피가 되겠냐는 의구심이었다. 하지만 김 대표의 전략은 보란 듯이 통했다. 커피와 함께 책을 보거나 여유로운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공간은 생각보다 많지 않았기 때문이다. 대학생들은 물론 다양한 연령층의 사랑을 받으며 새로운 문화 공간으로 자리 잡았다. 다음은 2층이었다. 이탈리안 음식은 먹어본 적도 없던 김

청원

미친(味親) 사람들 - 청주 우암동 '천하대장군'

[충북일보] "들깨와 겨자로 만든 비법소스인데 거기에는 들깨가 이~만큼이나 들어가요." 누군가 한방오리찜 앞에 놓인 특별한 색깔의 소스에 대해 묻자 예성희 대표가 눈을 반짝이며 설명했다. 무침으로 나온 세발나물의 효능과 붉은 빛을 띠는 동치미에 대한 이야기도 덧붙인다. 눈으로 대충 봐도 건강한 한 상을 가리키며 '많이 먹어도 결코 힘들지 않은 밥상'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청주 우암동에 위치한 한방오리찜 전문점 '천하대장군'을 운영 중인 예 대표는 10년이 넘는 기간 동안 자연산 버섯찌개 가게를 운영했었다. 괴산에 있던 남편이 자연산 버섯을 조달했다. 사시사철 손님들이 가득했지만 사람을 두고 하는 일은 지출이 많았다. 일이 힘에 부칠 때쯤 몸도 말썽이었다. 멀쩡하던 다리에 골절이 생겨 자의 반 타의 반으로 일을 쉬게 됐다. 평소 친하게 지내던 전 주인이 그에게 이 가게를 권했다. 몇 번이고 와서 본 이 곳의 한방오리찜은 맛도 맛이지만 찜기 위에 오른 모습이 마음에 쏙 들었다. 잘 할 수 있을 것이라는 자신이 생겼다. 다리가 다 나았을 때는 이 곳이 그녀의 가게가 됐다. 하루 중 가장 행복한 시간은 점심과 저녁 사이다. 늦둥이 아들이 초등학생이 되면서

본 페이지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의 지원을 받아 제작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