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리틀샵

네티즌이 만드는 '마이리틀샵'

네티즌 참여하기

흥덕

미친(味親) 사람들 - 청주 복대동 '신시향'

[충북일보] 프리미어 일식코스요리 전문점 '신시향'은 일식 요리에 대한 박종옥 대표 부부의 관심과 애정에서 시작됐다. 박 대표는 1990년부터 남편과 함께 사업체를 운영했다. 서너 명 남짓한 직원으로 시작한 회사는 현재 20배 이상 규모로 성장해 2017년 '청주시 유망 중소기업'에 선정되기도 했다. 성실함과 책임감을 바탕으로 남다른 사업 수완을 자랑하는 남편의 역할이 컸다. 사업차 사람을 만나는 일이 잦았던 남편이 선택하는 식사 메뉴는 언제나 일식이었다. 원래 일식을 좋아하기도 하지만 격식을 갖춘 분위기와 이야기를 나누기 좋은 공간 확보가 중요했던 탓이다. 일주일에도 두세 번씩 일식집을 찾다보니 자연스레 안목이 생겼다. 권역을 넘나드는 비즈니스 덕에 다양한 지역의 일식 요리를 접하기도 했다. 집에서 내려다보이는 곳에 새롭게 올라오던 상가를 눈여겨보던 부부는 새로운 도시에 적합한 향기로운 공간을 만들어보기로 뜻을 모았다. 박 대표는 처음 시작하는 분야에서도 전혀 위축되지 않았다. 사업가로서의 자신감이었다. 사람과의 관계에서 시작되는 새로운 사업을 이끌어갈 자신이 있었다. 남편의 까다로운 입맛과 경험에서 우러난 안목은 일식 요리 전문점의

청원

미친(味親) 사람들 - 청주 우암동 '천하대장군'

[충북일보] "들깨와 겨자로 만든 비법소스인데 거기에는 들깨가 이~만큼이나 들어가요." 누군가 한방오리찜 앞에 놓인 특별한 색깔의 소스에 대해 묻자 예성희 대표가 눈을 반짝이며 설명했다. 무침으로 나온 세발나물의 효능과 붉은 빛을 띠는 동치미에 대한 이야기도 덧붙인다. 눈으로 대충 봐도 건강한 한 상을 가리키며 '많이 먹어도 결코 힘들지 않은 밥상'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청주 우암동에 위치한 한방오리찜 전문점 '천하대장군'을 운영 중인 예 대표는 10년이 넘는 기간 동안 자연산 버섯찌개 가게를 운영했었다. 괴산에 있던 남편이 자연산 버섯을 조달했다. 사시사철 손님들이 가득했지만 사람을 두고 하는 일은 지출이 많았다. 일이 힘에 부칠 때쯤 몸도 말썽이었다. 멀쩡하던 다리에 골절이 생겨 자의 반 타의 반으로 일을 쉬게 됐다. 평소 친하게 지내던 전 주인이 그에게 이 가게를 권했다. 몇 번이고 와서 본 이 곳의 한방오리찜은 맛도 맛이지만 찜기 위에 오른 모습이 마음에 쏙 들었다. 잘 할 수 있을 것이라는 자신이 생겼다. 다리가 다 나았을 때는 이 곳이 그녀의 가게가 됐다. 하루 중 가장 행복한 시간은 점심과 저녁 사이다. 늦둥이 아들이 초등학생이 되면서

본 페이지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의 지원을 받아 제작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