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해당조건에 맞는 기사를 검색합니다

검색조건

주요뉴스 on 충북일보

thumbnail 148*82

집회 찌든 청주시청…3일 1번꼴

[충북일보 박재원기자] 사안만 있으면 시청에 자리를 편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지역 행정 중심축인 청주시청이 오래전부터 집회현장으로 전락했다. 올해도 각종 집회·시위가 이어지면서 조용한 날은 그리 많지 않았다. 25일 충북경찰청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7개월 중 4월을 제하고 매달 시청 앞에서 각종 집회가 열렸다. 일수로 따지면 1월과 7월에는 무려 17일씩 집회가 열려 가장 소란스러웠고, 2월에는 12일 동안 집회가 이어졌다. 3·5·6월에도 간헐적이지만 4~5일씩 집회가 이어지면서 '집회·시위 1번지' 오명을 이어갔다. 시청 앞에서 7개월 동안 벌어진 집회·시위 일수는 총 60일에 달한다. 이 기간 토·일요일과 법정 공휴일을 제하면 평일은 총 145일. 여기에 집회·시위 일수를 대입하면 7개월간 평일 40%는 시청 앞에서 집회시위가 이어진 셈이다. 3일에 1번꼴 이상이다. 여기에 청사 주차장에서 벌어지는 기자회견을 가장한 사실상 시위까지 더하면 이보다 더 많다. 규모나 횟수로 봤을 땐 비교조차 안 되지만, 서울엔 광화문이 있다면 청주엔 청주시청이 있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집회 성격은 주로 이해관계가 얽힌 사적인 영역이다. 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