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 세종역 재추진…충청권 메가시티 공조 '찬물'

세종시장직인수위 "충청권 시·도지사 공동건의 검토"
충북도 '반대'·국토부 '곤란' 입장 불구 강행

2022.06.26 17:52:13

[충북일보] 속보=KTX 세종역 신설 논란이 계속되며 충청권 4개 시·도가 추진해온 메가시티(광역생활경제권) 구축 노력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 <5월 31일 자 1면, 관련기사 16면>

국토교통부가 KTX 세종역 신설에 '수용 곤란' 입장을 밝혔음에도 세종시장직인수위원회가 최민호 세종시장 당선인의 KTX 세종역 신설 추진 입장을 밝히면서 논란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면서다.

세종시장인수위는 지난 24일 언론브리핑에서 "KTX 세종역 신설을 위해 충청권 4개 시·도지사의 공동건의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시·도간)합의는 이뤄지지 않았다. 합의가 이뤄진 것이 아니기 때문에 포괄적으로 전반적인 사항을 점진적으로 검토하겠다는 것"이라며 "합의를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KTX 세종역 신설 논란은 6·1지방선거 당시 여야 세종시장 후보들이 교통분야 공약으로 채택하며 다시 불거졌다.

이에 대해 KTX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가 국토부와 원희룡 국토부 장관에게 공식 입장을 질의했고 국토부는 "운영 중인 호남고속철도 노선상 KTX 세종역 신설은 과거 사전타당성조사 결과 경제성이 부족한 것으로 조사됐으며 공주, 오송 등 인접 역의 기능과 역 간 거리, 열차 운행 효율성 등 현재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했을 때 수용하기 곤란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는 세종시가 지난 2020년 7월 9일 'KTX 세종역 사전타당성조사 결과 경제성이 있는 것(B/C 0.86)으로 분석됐다'고 발표한 직후 국토부가 밝힌 입장과 같다.

당시 국토부는 "2017년 6월 시행한 KTX 세종역 사전 타당성 조사 결과, 경제성이 부족(한국철도시설공단, B/C = 0.59)한 것으로 검토돼 현재 여건 하에서는 역신설 추진이 불가하다", "KTX 세종역은 고속철도 수요, 정거장 안전 등 고속철도 운영 효율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필요가 있으며 인접 역 수요감소 등에 따른 지역 간 갈등이 예상되므로, 세종역 신설에 대한 심도있는 사회적 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었다.

전국 유일 고속철도 분기역인 KTX 오송역이 있는 충북도가 KTX 세종역 신설에 찬성할 일도 만무하다.

이시종 지사의 뒤를 잇는 김영환 당선인이 공약한 '오송컨벤션 활성화를 통한 MICE 산업 육성'도 KTX 오송역 주변 활성화를 위한 대표적인 지역경제 공약이다.

'K뷰티클러스터 핵심지원시설 구축', '오송 바이오메디컬타운 조성'도 KTX 오송역 수요를 높여 오송 주변을 활성화하겠다는 김 당선인의 의지가 반영된 공약이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민선 7기(세종은 민선 3기) 충청권 시·도지사들이 6·1지방선거에서 모두 교체돼 충청권 메가시티 전략은 민선 8기(세종은 민선 4기) 들어 수정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라며 "이런 분위기 속 다시 불거진 KTX 세종역 논란은 시·도 간 합의정신을 깨는 단초를 제공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 안혜주기자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