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상생 물건너가나

충북과 세종 KTX세종역 설치 놓고 정면충돌
세종 "여건변화됐다 국가계획 반영해야"
충북 "이미 불가로 결론난 문제"

2022.09.29 10:24:16

[충북일보] 충북과 세종이 KTX세종역 건립을 놓고 또다시 극한 대립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충북과 세종의 오랜 갈등 요인인 KTX 세종역 건립은 정부 차원에서 일단락된 사안이다.

국토교통부는 충북과 세종의 대치사황을 고려해이 불가하다는 결론을 이미 내렸다.

세종시가 지난 2020년 5월 아주대에 의뢰한 'KTX세종역 사전 타당성 조사 용역' 에서도 KTX세종역 경제성은 비용 대비 편익(B/C)이 0.86으로 나오면서 수면아래로 가라앉았다.

그러나 최민호 세종시장이 취임하면서 이 문제가 다시 불거졌다.

KTX조치역 정차를 우선적으로 고려했던 최 시장은 지난 6월 취임후 여건변화를 전제로 KTX 세종역에 따른 타당성 용역비를 올 추가경정예산안에 반영하는 등 적극적인 자세로 변하면서 충북과의 본격적인 갈등이 재현됐다.

최 시장은 지난 27일 국무회의 참석차 세종정부청사를 찾은 윤석열 대통령에게 KTX 세종역 설치와 KTX 조치원역 정차를 건의했다.

최 시장은 이날 윤 대통령에게 "국회세종의사당과 대통령 세종집무실 등 대규모 국책사업이 확정되고, 인구가 증가하는 등 여건이 변화한 만큼 KTX세종역 국가계획 반영과 조치원역KTX정차를 정부 차원에서 해결해 달라"고 요청했다.

최 시장은 "행정수도로서의 기능과 국가균형발전 상징성 및 타 광역단체와의 형평성을 감안하더라도 KTX세종역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세종시의회도 만장일치로 'KTX세종역 설치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시의회는 결의안을 통해 "지난 2020년 정부가 경제성이 낮다는 이유로 KTX 세종역 신설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았지만 이후 국회 세종의사당과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 확정 등 상황에 큰 변화가 있었다"며 긍정적인 재검토를 촉구했다.

이같이 세종시와 세종시의회가 KTX세종역 건립에 적극적인 입장을 취하고 나서자 충북이 발끈했다.

김영환 충북지사는 지난 28일 도의회에서 KTX세종역 건립과 관련한 답변과정에서 "KTX오송역을 세종시 관문역으로 활용하기로 계획했고, 충북도는 세종시 조성을 위해 부강면의 땅과 인구를 양보했다"고 밝히는 등 KTX 세종역 건립에 대한 강한 불만을 제기했다.

김 지사는 이어 "국토부가 KTX세종역 신설예정지는 고속철도 효율성 저해와 정거장 안전문제 등으로 불가하다고 이미 결론 내렸다"고 강조했다.

이처럼 충북과 세종이 KTX세종역 건립을 놓고 갈등양상을 보이자 일각에서는 현재 추진중인 충청권메가시티 조성에도 악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충북과 세종의 사정에 밝은 한 인사는 "지역 이익에 직결된 사안을 놓고 충북과 세종이 각자의 목소리를 내는 것은 이해가 되지만 조정이 안되거나 지나칠 경우 다른 충청권 상생협력 문제에도 악영향을 줄 수 있다"며 "이해당사자인 충북과 세종이 같은 국민의힘 소속인 만큼 먼저 간극을 좁힐 수 있는 대화의 채널을 마련하고, 당정도 이 문제에 대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세종 / 김정호기자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