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도심 통과' 광역철도 반영 요구 확산

범시민비대위, 1인 시위·온라인 캠페인 예고
민주당 지도부 약속 이행 촉구 등 전방위 활동

2021.05.05 20:09:23

청주 도심을 통과하는 충청권 광역철도 노선이 국토교통부의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21~2030년)' 초안에서 제외되며 '청주 패싱', '충북 패싱'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국토부는 초안에 청주 도심과 10㎞ 떨어진 충북선을 광역철도 노선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도민과 시민의 마음을 반영하듯 충북선 청주역과 오근장역 사이 정상1건널목에 통행 제한을 알리는 표시등이 요란스럽게 울려대고 있다.

ⓒ안혜주기자
[충북일보] 청주 도심을 통과하는 충청권 광역철도 노선을 국가 정책에 반영해 달라는 요구가 거세지고 있다.

충북지역 민·관·정이 연대한 '청주 도심 통과 광역철도 쟁취 범시민비상대책위원회'는 1차 운영위원회를 열어 충청권 광역철도 노선에 청주 도심이 반영될 수 있도록 전방위적 노력을 확대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5일 밝혔다.

범시민비대위는 먼저 오는 10일 오전 국토교통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연 뒤 항의 방문해 청주 도심 통과 광역철도를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하기로 했다.

이날부터 청주시의회를 시작으로 1인 시위를 이어가는 한편, 필요시 대규모 집회와 시위, 삭발, 단식 등 강경 대응도 불사하기로 했다.

범시민비대위는 지난 3일 충북연구원이 주관한 '충청권 광역철도 청주 도심 통과 반영을 위한 정책토론회' 결과를 정리해 4차 계획 수립 용역을 담당한 한국교통연구원을 비롯해 청와대, 국무총리실, 국토부, 정치권 등에도 전달한다.

'청주 도심 통과 광역철도 쟁취 범시민비상대책위원회'가 지난 4일 충북도청 소회의실에서 1차 운영위원회 회의를 열어 향후 대응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청주 도심 통과 광역철도' 반영을 약속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우원식 국가균형발전특위 위원장과도 면담을 갖고 약속 이행을 촉구하기로 했다.

범시민비대위는 청와대 국민청원 등 SNS 릴레이 동참 캠페인도 활발히 전개하기로 했다.

'청주시민들도 도심에서 광역철도를 타고 세종, 대전, 수도권 등을 편리하게 오갈 수 있도록 하여 주십시오'라는 국민청원은 지난달 28일부터 시작돼 현재까지(5일 오후 3시 기준) 1만1천522명이 동참했다.

국민청원에 대한 청와대의 공식답변을 받기 위해서는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어야 하는 범시민비대위는 대학, 종교계, 봉사단체, 출향인사 등의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다.

앞서 국토부가 발표한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초안에는 청주 도심과 10㎞ 떨어진 충북선 노선을 활용하는 충청권 광역철도 노선이 담겨있다.

4차 계획은 오는 6월 확정·고시될 예정으로, 국토부는 여론광장(http://www.molit.go.kr/USR/BORD0201/m_17/BRD.jsp)을 통해 시민 의견을 접수하고 있다. / 안혜주기자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