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들 "북미회담 최대 승자는 시진핑…中 역할 강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만나는 시진핑 주석

2018.06.13 17:00:08

6·12 북미정상회담 최대 승자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아닌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라는 분석이 나와 주목된다.

블룸버그통신은 12일(현지시간) 북미정상회담 최대 승자는 의심할 여지없이 시 주석이라고 보도했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도 13일 북미정상회담 테이블에 직접 앉지는 않았지만 이번 회담으로 중국의 역할이 강화됐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제한을 두지 않는 협상 과정을 약속했고, 미국은 한국과 합동군사훈련을 중단한다고 했다. 북한도 미사일 시험 발사와 핵실험을 몇개월째 중단한 상태이다. 북미정상회담에서 합의한 이 같은 내용은 중국이 지난 수년 간 주장해온 '중단을 위한 중단'(suspension-for-suspension) 모델과 일치한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이런 결과물을 얻기 위해 시 주석은 미국의 요구대로 대북 제재를 강화하는 한편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김 위원장을 두 차례 만났으며, 김 위원장이 회담에 참석할 수 있도록 항공편을 제공하기도 했다.

호주 전략정책연구소 맬컴 데이비스 수석 연구원은 블룸버그통신에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는 "중국과 북한 그리고 러시아에게 잘못된 메시지를 전달한다"며 "미국이 잔인한 독재자에게 그 약속을 지킬 준비가 되어 있다면, 미 동맹국들과의 안보 약속을 유지할 것이라고 어떻게 신뢰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하지만 청 샤오허 중국 런민대학교 한반도 문제 전문가는 SCMP에 "워싱턴과 평양 간 분쟁은 여전히 크고 한번의 정상회담에서 해결될 수 없다는 것을 이번에 보여줬다"면서 "중국의 지원이 없었다면 워싱턴과 북한이 비핵화와 평화 과정을 진전시키기가 정말 어렵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과 일본, 러시아를 포함한 역내 다른 국가들도 이런 노력에 동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중국 베이징의 정치전문가 덩 위원도 "중국은 이 국면에서 그 어떤 손해도 보지 않았다"며 "중국은 한반도 비핵화를 추구하는 것이 목표이며 미국은 핵무기 철수 계획이나 명확한 (후속)조치가 없을 경우 북한에 더 많은 압력을 가하기 위해서는 중국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 뉴시스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