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 바닥난 주유소 증가…주유대란 현실화 우려

산자부 정유업계 업무개시명령 확대 강구

대통령실 "운송 중단 피해 방치 못해"

2022.12.01 20:32:57

[충북일보] 민주노총 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본부(이하 화물연대)의 집단 운송거부가 장기화되면서 기름이 바닥난 주유소도 늘고 있다.

한국석유공사 오피넷에 따르면 집단 운송거부 8일째인 1일 오후 2시 기준 휘발유와 경유 등 재고가 소진된 품절 주유소는 49개소로 집계됐다. 전날 26개소에서 23개소가 추가됐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24개소로 가장 많았고 경기 11개소, 충남 9개소, 인천·충북 각 2개소, 강원 1개소였다.

이와 관련 정부는 국내 산업피해와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비상 대응체계를 가동하면서 피해 현안을 점검하고 대응책 마련에 들어갔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 오후 2시 박일준 2차관 주재로 정유 업계, 주유소 업계와 함께 정유업계 업무개시명령을 위한 실무 준비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서 업무개시명령 발동에 필요한 법적 요건을 사전 검토했으며 정유업계 피해 현황에 대한 확인과 대응책이 논의됐다.

오후 2시 30분에는 장영진 산업부 1차관이 주재하는 시멘트 등 주요 업종 긴급 수급 점검회의가 개최됐다.

점검회의에서 업계 피해 현황을 점검한 결과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 7일간 시멘트, 철강, 자동차, 정유 등 분야에서 출하 차질 규모가 잠정 1조6천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은 "그동안 여러 차례 말씀드린 것처럼 정부는 어떠한 불법에도 타협하지 않고 노사 법치주의를 바로 세우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그 어느 때보다 어려운 상황에 처해있는 국민과 갈수록 악화되는 대외 여건을 감안할 때 재화와 용역의 무기한 운송 중단 피해를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무기한 운송중단의 피해자는 다름 아닌 우리 모두"라며 "가급적 업무개시명령을 다시 발동하는 일이 없도록 화물연대 소속 운수종사자 여러분들은 조속한 업무 복귀를 거듭 촉구한다"고 전했다. 서울 / 안혜주기자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