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청주교도소 이전 첫 걸음 뗐다

이범석 시장 공약 사항
계획 수립 용역 착수보고회
내년 6월말 최종보고회 예정
"교도소 부지, 시민 품으로"
충북도·청주시의회·정부 '공감'

2022.11.27 16:41:10

이범석 청주시장 등 시 관계자들이 지난 25일 임시청사 대회의실에서 '청주교도소 이전 전략 계획 수립 용역 착수보고회'를 하고 있다.

[충북일보] 청주시가 청주교도소 이전을 위한 첫 걸음을 뗐다. 청주교도소 이전은 이범석 시장의 공약사항이다.

청주시는 지난 25일 임시청사 대회의실에서 '청주교도소 이전 전략 계획 수립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시는 청주교도소가 입지 한 미평동 일원이 산남지구 택지개발사업, 가마지구 도시개발사업 등 도심 확장으로 인해 개발압력이 증가하는 것을 해소하기 위해 용역을 진행 중이다.

특히 청주교도소가 이전한 부지를 포함한 지역을 '스마트생태도시'로 구축하기 위한 전략계획을 마련한다는 취지다.

이번 착수보고회에선 △청주교도소 이전후보지 대상 제외 기준 △사업방식별 예상 문제점 △사업 추진 시 예상되는 갈등 상황·해소 방안 등 중점 검토사항에 대한 보고가 이뤄졌다.

또 기초현황조사, 기본구상, 타당성 검토 등 세부 과업 수행 계획 등에 대한 보고가 있었다.

시는 착수보고회에서 제시된 의견과 제안사항을 반영해 이전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힘쓴다는 계획이다.

시는 향후 내년 3월 말 중간보고회에 이어 6월 말 최종보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범석 시장은 "청주교도소 이전사업을 시작하는 어려운 걸음을 뗀 만큼 계획 수립에 최선을 다해 현 교도소 부지를 반드시 시민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따뜻하고 쾌적한 스마트안심도시' 조성을 위한 '청주교도소 이전 및 스마트생태도시 조성'을 공약했다.

이 시장이 밝힌 올해 추진일정은 용역 착수와 '법무부와 이전후보지, 규모에 대한 지속적인 협의'다.

내년엔 △이전전략 계획수립 용역 준공 △법무부, LH, 충북개발공사 등 관계기관과 사업방식을 협의·결정한다는 구상이다.

2024년엔 이전 타당성 조사와 기본 계획 수립 용역 착수·완료, 2025년엔 주민협의체 구성·운영 및 주민지원방안 마련을 계획하고 있다.

민선8기 임기 마지막 해인 2026년엔 신설 교정시설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을 추진하는 것 까지가 이 시장 추진계획이다.

이 시장의 청주교도소 이전 공약엔 김영환 충북지사와 청주시의회가 공감했고, 한동훈 법무부장관도 이전 필요성을 언급했다.

김 지사는 지난 10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도시가 팽창하면서 청주교도소가 도심으로 들어와 있기 때문에 이전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대체 부지 문제를 포함한 문제가 있다. 필요하다면 한동훈 장관을 만나서 더 속도를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임은성 청주시의원은 최근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미평동 일대는 생활·주거의 중심지로 커나가고 있다. 도심확장의 한가운데 청주교도소가 위치하고 있어 청주 서남부권 발전의 커다란 걸림돌이 되고 있다"며 "윤석열 정부, 충북도, 청주시가 뜻을 같이한 지금이 바로 오랫동안 추진되지 못했던 청주교도소 이전이 시행될 적기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한 장관은 지난 6월 청주교도소를 방문해 "청주교도소는 지어진지 43년된 노후화된 곳인데다 수용률도 123%로 굉장히 과밀도가 높은 곳으로 개선이 시급하다"며 "청주교도소 이전 문제를 포함, 해결방안을 찾으려 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청주지역 공약에 청주교도소 이전을 포함했다.

/ 성홍규기자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