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휴진은 중증환자에겐 사형선고"

동남4군 기초의회·도노인회 등 현장 복귀 촉구
시민단체, '의협 집단행동 규탄대회' 개최

2024.06.20 18:01:43

충북 동남4군 군의회는 20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료인들의 현장 복귀를 촉구했다.

ⓒ천영준기자
[충북일보] 충북 지역에서 의사들의 집단 휴진 철회와 의료 현장 복귀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충북 동남4군(보은·옥천·영동·괴산) 기초의회는 20일 "의대정원 확대에 반발한 의사의 집단휴진은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심각하게 위협하고 국민의 신뢰를 저버리는 행동"이라며 의료 정상화를 위한 정부와 의료계의 신속한 합의를 요청했다.

이들은 이날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군의원 31명 명의의 성명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의원들은 "우리나라의 의료서비스는 노령층이 급격히 늘어나는 반면 보험료는 한정적이고, 진료를 봐야 하는 의사 수는 절대적으로 부족한 실정"이라며 "필수 의료를 위한 의사 수는 더욱 부족해 수도권을 벗어나면 의료서비스의 질과 양이 급격히 낮아진다"고 지적했다.

또 "의료서비스에 목말라하는 지방의 환자들과 필수 진료 과목이 없어 불안전 지대가 돼버린 지방의 보건환경을 생각하면 의대정원 확대는 필요하다"며 "이에 반대해 의사가 집단사직과 휴진을 지속한다면 우리나라 의료시스템의 미래는 더욱 참혹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환자의 생명과 건강을 담보로 소위 밥그릇 지키기 싸움에 뛰어든 의사는 국민에게 신뢰받을 수 없다"며 "의사들은 전공의 집단사직 사태 이후 불안과 고통 속에 참고 버텨온 환자와 국민 곁으로 하루빨리 돌아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충북도 노인회는 20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사의 단체 사직과 휴직은 중증 환자들에게 사형선고와 다름없다"며 집단휴진 철회를 촉구했다.

ⓒ천영준기자
충북도 노인회도 이날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사의 단체 사직과 휴직은 중증 환자들에게 사형선고와 다름없다"며 집단휴진 철회를 촉구했다.

노인회는 "의사가 부족해서 환자가 죽는 것이지, 의사가 너무 많다고 환자가 죽는 나라는 세계 어디에도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10년 후 활동할 소수의 의사가 늘어나는 것을 막기 위해 수십만 중증환자들의 생명을 위태롭게 하는 것은 의사가 아니라고 해도 절대 해서는 안 될 일"이라고 말했다.

노인회는 "아무 잘못도 없는 중증환자들이 생명을 잃거나 위태롭게 된다면 목적이 무엇이든 정당화될 수 없다"며 "의료계는 집단행동을 멈추고 의료행위에 종사해 국민의료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호소했다.

시민사회단체들은 본격적인 반발 행동을 예고하고 나섰다.

충북지역 공공의료인프라 확충을 위한 민·관·정 공동위원회는 21일 오후 도청 정문 등에서 '의사협회 집단행동 규탄대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공동위는 도청 정문에서 롯데시네마, 성안길을 거쳐 중앙공원까지 거리행진에 이어 결의문 낭독, 퍼포먼스 등을 펼칠 예정이다. 지역 내 병의원의 집단 휴진으로 피해를 본 환자와 보호자의 제보도 받고 있다.

/ 천영준기자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북일보 / 등록번호 : 충북 아00291 / 등록일 : 2023년 3월 20일 발행인 : (주)충북일보 연경환 / 편집인 : 함우석 / 발행일 : 2003년2월 21일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