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경찰청장 지명 임박… 청주 출신 윤희근 주목

7월 23일 임기 종료… 청문회 1개월 소요
윤 대통령 27일 출국, 내달 1일 귀국 감안
금명간 후보자 윤곽, 의외 인물 나올 수도

2022.06.26 15:44:52

[충북일보] 오는 7월 23일 임기가 끝나는 김창룡 경찰청장의 후임 청장이 조만간 윤곽을 드러낼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청주 출신의 윤희근 경찰청 차장이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행정안전부는 지난 24일 치안정감들에게 인사검증동의서 제출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총 7명의 치안정감 중 국가수사본부장을 제외한 6명으로 대상으로 했다.

치안총감(경찰청장) 바로 밑 계급인 치안정감은 현재 윤희근(54·경대7기) 경찰청 차장, 김광호(58·행시특채) 서울경찰청장, 박지영(59·간부후보 41기) 경기남부경찰청장, 우철문(53·경대 7기) 부산경찰청장, 이영상(57·간부후보 40기) 인천경찰청장, 송정애(59·순경 공채) 경찰대학장 등이다.

이들은 지난해 말 치안감 승진 후 6개월 만에 파격적인 승진이 이뤄진 인물들이다. 6개월가량 앞서 승진한 치안감들과 최근 치안감 승진 사이에서 보통 1년 주기의 승진 관례를 깨면서 새 정부에서 요직을 맡을 것으로 예상되기도 했다.

남구준 국가수사본부장을 제외한 6명의 치안정감 중 1명은 금명 간 차기 경찰청장 후보로 지명될 예정이다.

이 상황에서 가장 유력한 후보는 윤희근 경찰청 차장이다. 윤 차장은 1991년 경위로 임용된 후 △청주흥덕서장 △충북지방경찰청 1부장 △경찰청 자치경찰협력정책관 △경찰청 경비국장 등을 거쳐 현재 경찰청 차장을 맡고 있다.

윤 차장은 보통 치안감들이 맡는 지방청장을 역임하지 못했다. 통상적으로 치안감의 경우 최소 1~2년가량 지방청장을 거쳐 치안정감에 오르는 등 중앙과 지방 경찰업무를 두루 거쳤다.

다만 윤 차장이 치안정감 승진 후 곧바로 경찰청 차장에 임명된 것은 사실상 차기 경찰청장 인사를 염두에 둔 포석으로 해석되고 있어, 이변이 없는 한 차기 경찰청장 후보에 지명될 가능성은 여전히 높아 보인다.

경찰청 차장이 청장으로 승진하는 것은 업무 연속성 측면도 고려될 수 있어서다. 윤 차장은 또 정무 감각이 뛰어나 여야 국회의원들과도 두루두루 소통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광호 서울청장과 송정애 경찰대학장도 주목받는 후보군이다.

'검수완박' 등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경찰 수뇌부를 독점한 경찰대 출신 대신 고시 또는 경찰 하위직 정서를 잘 아는 순경 출신을 낙점할 수도 있어서다.

특히 윤 대통령이 최근 정부 고위직에 여성들을 발탁하는 흐름도 변수 중 하나로 꼽을 수 있다.

차기 청장후보 지명 시기는 윤 대통령의 해외출장(27~7월 1일)을 감안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약 1개월가량 소요되는 국회 인사청문회 일정상 귀국 이후는 너무 촉박해 대통령실과 행정안전부 협의로 금명 간 지명이 이뤄질 수도 있다.

충북 출신의 전직 경찰 고위 관계자는 "전체적인 흐름을 볼 때 윤 차장 발탁 가능성이 가장 높다"면서도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경찰 관련 여러 쟁점을 종합해 보면 의외의 인물이 지명될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서울 / 김동민기자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