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 직원 숙소·사택 '예산 낭비'

국토부와 협의 없이 4천465명이나 초과

2020.10.19 21:13:56

[충북일보] 전국 혁신도시 지방 이전 공공기관이 계획상 협의 없이 숙소 및 사택을 초과한 것으로 드러나 예산을 낭비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윤덕(전북 전주갑) 의원이 국토교통부에서 받는 '지방 이전 공공기관 이주 직원용 숙소 및 순환 근무자용 사택 운영 현황'에 따르면 총 53개 기관에서 4천465명의 초과 인원이 사택을 사용하고 있었다.

혁신지역별로는 △강원도 8개 기관(503명) △광주·전남 7개(1천389명) △부산 6개(477명) △대구 5개(699명) △경북(208명) △울산(65명) △전북(137명) △경남(263명) 4개 △충북(57명) 1개 △제주(9명) △개별이전 기관 9개(658명) 등이다.

혁신도시 내 공공기관별 초과 운영 인원을 보면 △한전KDN(453명) △한국전력공사(412명) △한국농어촌공사(393명) △신용보증기금(280명) △한국가스공사(223명) △㈜국민건강보험공단(222명) 등이다. 또 개별이전 기관 중 한국서부발전㈜는 351명을 초과했다.

전체 기관 153개 기관 중 53개 기관(34.6%)이 국토부와 협의 없이 직원들의 숙소·사택을 운영하고 있는 셈이다.

특히, 혁신도시 사업의 주무 부처인 국토교통부 소관 공공기관을 보면 한국도로공사는 418명을 협의했지만, 실제 운영은 이전 직원 숙소 233명과 순환 근무자용 사택 350명이 이용하고 있어 무려 165명이 초과됐다.

또한 주택도시보증공사의 경우 협의 인원이 없지만, 순환 근무자용 사택 109명이 이용하고 있고, 한국감정원 93명, 한국토지주택공사 91명 등도 초과 운영하고 있다.

김 의원은 "협의되지 않은 채 이전 직원 숙소와 순환 근무자용 사택을 방만하게 운영하는 것은 혁신도시 사업 취지에 반하는 것"이라며 "이주 직원 숙소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서울 / 김동민기자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