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수능성적 발표…수험생들 ‘긴장’

입학목표 대학 정보수집·분석 분주
정시모집 인원 늘린 수도권 대학에 집중
90%이상 수능성적으로 선발

2022.12.07 21:00:47

[충북일보] 2023학년도 수능성적 발표를 앞두고 충북도내 수험생들은 정시모집 대학 정보를 수집·분석하느라 바쁘게 움직이고 있다.

특히 고득점을 기대하는 수험생들은 수도권 주요대학들이 정시모집 인원을 늘리고 90%이상을 수능위주로 선발한다는데 주목하며 긴장하고 있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대입정보포털 '어디가'에 따르면 2023학년도 전국대학 전체모집 인원은 수시 27만2천442명(78%), 정시 7만6천682명(22%) 등 모두 34만9천124명으로 전년 34만6천553명보다 2천571명 늘었다.

수시모집에서 전년 26만2천378명보다 1만64명 증가했지만 정시모집 인원이 전년 8만4천175명보다 7천493명이나 줄었다.

대입전문가들은 이에 대해 "전국 비수도권 대학들이 수시모집으로 대입전형 전략을 대폭 수정하면서 정시모집 인원은 전체적으로 감소했다"면서 "그러나 수도권 대학들은 오히려 수능위주 정시모집 인원을 늘리는 추세여서 고득점을 예상하는 수험생들은 불안해 할 필요가 없다"고 조언한다.

권역별로는 수도권 대학에서 수시 8만5천220명(64.7%), 정시 4만6천562명(35.3%) 등 모두 13만1천782명을 선발한다. 비수도권은 수시 18만7천222명(86.1%), 정시 3만120명(13.9%) 등 모두 21만7천342명을 뽑는다. 수도권의 정시모집 인원이 비수도권보다 월등히 많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충북도내 4년제 대학 정시모집 예상인원은 10월 기준 가톨릭꽃동네대 15명, 건국대(글로컬) 278명, 극동대 32명, 서원대 71명, 유원대 35명, 중원대 35명, 청주교대 125명, 청주대 328명, 충북대 986명, 한국교원대 203명, 한국교통대 282명이다.

다만 비수도권 대학은 수시모집에서 선발예정 인원을 모두 채우지 못할 경우 정시모집으로 넘겨 뽑기 때문에 도내 대학 정시모집 인원은 이 보다 훨씬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정시모집 인원 7만6천682명의 91.17%인 6만9천911명을 수능위주 전형으로 선발한다는 점도 눈여겨봐야 한다. 실기위주 모집은 6천150명, 학생부(교과)전형 252명, 학생부(종합)전형 313명이다.

정시모집 인원 대부분은 수능시험 성적 100%로 선발하는 수능위주 전형이다.

충북도내 4년제 대학들도 9일 수능성적표가 수험생들에게 전달되면 15일까지 수시전형 최초합격자를 발표한다.

이어 오는 29일부터 내년 1월 2일까지 대학별로 3일 이상 정시원서를 접수한다. 수험생들은 이때 정시원서 접수 마지막 날 마감시간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도내 대학은 모두 내년 1월 2일까지 정시원서를 접수한다. 청주교육대가 이날 오후 5시 가장 일찍 마감한다.

건국대(글로컬 충주)·중원대·청주대·한국교원대·한국교통대는 오후 6시, 충북대 오후 7시, 극동대 밤 8시, 가톨릭꽃동네대·서원대 밤 9시, 세명대·유원대 밤 11시 59분 등이다.

도내 대학별 모집단위 변경내용도 잘 살펴봐야 한다. 가톨릭꽃동네대는 사회복지학과와 상담심리학과를 사회복지·상담심리학부로 통합했다.

극동대는 경찰행정학과를 신설하고, 특수교육학과-중등특수교육전공을 폐지했다. 서원대는 정원 외 만학도전형Ⅱ를 신설하고, 국제학부 중국언어문화전공을 폐지했다.

유원대는 국방인재개발학과를 신설하면서 건축공학과를 폐지하고, 스마트IT학과·드론응용학과·정보통신보안학과·자동차소프트웨어학과·반도체디스플레이학과를 블루밍넥스트학부로 통합했다.

중원대는 자율전공학부와 운동레저학부를 신설하고, 컴퓨터공학과·전기전자공학과·반도체공학과를 전기반도체컴퓨터학부로, 의생명공학과·식품산업학과·의약바이오학과·의료뷰티케어학과·AI의료공학과를 바이오산업학부로, 말산업학과를 운동레저학부로, 항공기계공학과·스마트운행체학과를 무인항공기계학과로 합쳤다.

청주대는 생활체육학과와 동물보건학과를 신설하고, 학부모집에서 학과모집으로 변경했다. 충북대의 생명과학과는 생물학과로 바뀐다.

한국교통대 산업경영안전공학부(야간)는 폐지됐다. / 이종억기자 eok527@daum.net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