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가 조치원역 KTX정차 성과에 올인하는 이유는

2022.08.07 15:04:40

[충북일보] 민선 4기 세종시가 출범하면서 최민호 시장은 다수의 공약을 제시했다.

이들 공약은 지난 3일 대전시청에서 열린 세종시와 국민의힘과의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다시한번 확인됐다.

이날 최민호 세종시장은 국정과제로 채택된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와 조치원역 KTX정차, 대전~세종~충북 광역철도 조기건설 등 모두 20가지를 건의했다.

구체적으로는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 로드맵 수립 및 기본계획 용역비, 설계비 등 내년도 정부예산 반영 △조치원역 KTX 내년 정차 실현 △대전∼세종∼충북 광역철도 조기건설 및 수도권 전철 연장 △부동산 3중규제 해제 및 세종시 당해지역 우선공급 비율 확대 △오는 9월 신설 예정인 '지방시대위원회' 세종 설치 △재해위험지역 정비사업 △세종∼청주·세종∼안성 고속국도 건설 △조치원읍 도시침수 예방사업 등이다.

이 사업들은 세종시가 시정의 아젠다로 설정한 행정수도를 넘어 미래전략수도로 가는데 꼭 필요한 디딤돌 같은 사업이다.

그 중 세종시가 최우선적으로 행정력을 올인하는 분야는 조치원역 KTX 내년 정차 실현이다.

여기에는 그럴만한 이유가 있다.

다른 현안 과제보다 가장 빠른 시간내에 가시적인 성과를 낼 수 있기 때문이다.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가 마음만 먹으면 어렵지 않게 성사될 수 있다는 것이 일반적인 관측이다.

이와 관련해 국민의힘 권성도 원내대표도 "조치원역 KTX정차에 대해서는 국토부와 적극 협의를 해나가고 있다"고 밝힌 만큼 연내 가시적인 성과가 기대된다.

이에 따라 세종시도 이미 국토부와 적극적인 협의에 들어가는 등 잰걸음에 나섰다.

무엇보다 사업비가 많이 들지 않는다는 것도 조기 성사가능성을 높여주는 요인이 되고 있다.

정차를 위한 시설 보완도 기술적으로 그다지 어렵지 않고 필요사업비도 대략 30억 정도로 추산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하튼 세종시의 계획대로 연내 사업이 확정되고 내년에 정차가 실현되면 민선 4기 세종시가 얻는 반대급부는 클 것으로 기대된다.

우선 시정운영에 있어서 큰 동력을 확보할 것으로 예상된다.

공약을 조기에 실현함으로써 최 시장 입장에서는 더한층 주도권을 잡고 시정을 운영할 수 있는 토대를 갖추게 될 것으로 보인다.

또 조치원역 정차로 인한 북부권 활성화를 조기에 실현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세종시의 '영원한 숙제'인 북부권 활성화를 위해서는 상주인구가 늘어나는 것 못지 않게 유동인구의 증가가 반드시 필요한데, 그러기 위해선 KTX조치원역 정차는 더할나위 없는 호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다른 현안 과제보다 조기 성사 가능성이 높고, 성사될 경우 파급효과가 엄청난 이른바 '가성비 최고'의 현안인 KTX조치원역 정차에 세종시가 올인할 수 밖에 없는 이유다. 세종 / 김정호기자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