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대한민국학술원 석학 초청 간담회

가짜뉴스 관련 디지털 규범 필요성 공감

2022.12.01 18:02:36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대한민국학술원 석학들과의 오찬 간담회를 가진 가운데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충북일보] 윤석열 대통령은 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대한민국학술원 석학들과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오찬 간담회에는 서울대 총장과 카이스트 이사장을 지낸 이장무 회장과 부회장인 이정복 서울대 정치외교학부 명예교수, 전(前) 회장인 이현재 전 국무총리 등 15명이 참석했다.

대한민국학술원은 학술발전에 현저한 공적이 있는 인문·사회과학 부문 및 자연과학 부문의 학자를 지원하는 학술기관으로 학술연구 20년 이상의 경력을 가진 경우에만 정회원이 될 수 있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평생을 학문 연구에 매진하며 후학 양성을 위해 헌신해온 학술원 회원들의 노고에 경의를 표한 뒤 "1960~70년대 우리나라의 목표는 과학입국, 수출입국이었는데 지금도 다르지 않다. 현재 복합위기를 극복하려면 근본적으로 과학입국, 수출입국을 지향할 수밖에 없다. 학술원 회원 여러분들이 그 토대를 만들어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이장무 회장은 "현재 기후변화, 팬데믹, 식량안보 등 여러 위기를 극복하려면 다양한 분야의 학문이 연구성과를 공유하는 학제적 접근이 필요하다"며 "다양한 분야의 학자들이 모여있고, 국제학술 단체와 긴밀하게 교류하는 학술원이 책임감을 갖고 복합위기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이정복 부회장은 "민주 정치는 사실에 입각한 합리적 토론으로 국민적 합의를 이끌어내는 정치 제도인데, 명백한 사실을 부정하고 합리적 토론을 거부하면 민주주의는 위기를 맞는다"며 "지금 우리나라뿐 아니라 세계 민주주의 선진국들이 가짜 뉴스와 비합리적 떼쓰기로 몸살을 앓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는 디지털 통신기술의 발달에 기인한 것으로 지금이야말로 디지털 규범을 바로 세워야 한다"고 강조한 뒤 "초등학교에서부터 디지털 시대에 맞는 민주 시민의식을 키워 주고, 특정 방향으로 이용자를 유도하는 알고리즘의 변화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윤 대통령은 "가짜뉴스를 추방하고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디지털 규범을 만들어야 한다는데 적극 공감한다"며 "민주주의를 살리기 위한 민주주의 운동의 하나로 디지털 규범의 필요성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될 수 있도록 정부도 관심을 갖고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서울 / 안혜주기자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