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환 충북지사, 대통령실 찾아 특별법 제정 지원 등 요청

(가칭)중부내륙연계발전지역 지원 특별법 제정 등 탄력 전망

2022.11.30 18:04:23

김영환(오른쪽) 충북지사는 30일 대통령실을 찾아 이진복 정무수석에게 중부내륙연계발전지역 지원 특별법 제정 필요성 등을 설명하고 있다.

ⓒ충북도
[충북일보] 김영환 충북지사는 30일 대통령실을 찾아 (가칭)중부내륙연계발전지역 지원 특별법 제정 등 지역 주요현안과 '23년 정부예산 핵심사업 증액 지원을 요청했다.

김 지사는 이날 이진복 정무수석을 만나 주요현안과 정부예산 핵심사업 5건을 설명하고 대통령께 건의드릴 수 있도록 설명했다.

김 지사는 "동해안, 서해안 시대를 지나 이제는 중부내륙지역이 윤석열 정부의 '대한민국 어디서나 살기 좋은 지방시대' 국정목표 달성의 선도지역"이라며 "이를 위해 특별법 제정이 필요하고 이는 인구소멸 위기 대응과 국가 균형발을 도모하고 농업농촌을 살리고 대한민국의 신성장동력을 마련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김영환(오른쪽) 충북지사는 30일 대통령실을 찾아 이진복 정무수석에게 중부내륙연계발전지역 지원 특별법 제정 필요성 등을 설명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충북도
이어 청주공항은 활주로 2개 중 군전용 1개, 민군 공용 1개 사용중으로 민항운영 어려움을 설명하고 중부내륙시대의 거점항공으로서 기반강화는 물론, 2027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참가자와 관광객항공교통 수요 충족을 위해 청주공항 활주로 신설과 시설개량 지원을 건의했다.

홍수, 가뭄 등 재난에 대비하고 효율적인 치수 통합관리를 위해 대청댐~충주댐을 연결하는 광역 스마트워터 그리드 추진 필요성도 설명했다.

국가등록문화재인 충북도청(1937년 건축)의 역사 문화적 가치를 보존하고 행정서비스 개선을 위한 별관 신축 지원 정부예산 반영을 건의했다.

김 지사는 자연재해, 사회재난 등 각종 재난에 대해 대통령 실에서 정부 및 유관기관 간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수 있는 재난안전 비서관 신설 의견도 전달했다.

/ 김금란기자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