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즈세상 - 정북토성의 추억

2022.11.27 14:11:30

[충북일보] 정북토성 너머로 만추의 붉은 해가 진다. 겨울 오기 전 들녘 석양 색감이 찬란하다. 억새 잎사귀에 반사된 햇빛이 신비롭다. 늦가을 숨겨진 추억이 아름답게 빛난다. 바람이 밀고 들어와 억새숲을 뒤흔든다. 마한의 꿈을 갈빛에 담아 후손에 알린다. 노을이 긴 멍석을 펴고 잔칫상을 벌인다. 신이 자연을 만들고 사람이 역사를 쓴다. 글·사진=함우석 주필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