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벤처 투자 수도권 쏠림 심각

충북 전국 대비 1%대 그쳐 …서울과 47배 이상 격차
이장섭 의원 "균형발전 방안 신속히 마련해야" 주문

2022.10.06 14:01:18

[충북일보] 중소벤처기업부의 벤처 투자가 대부분 수도권에 쏠려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충북은 전국 대비 1% 수준에 불과했다.

6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장섭(청주 서원·사진) 의원은 중소벤처기업부가 제출한 국내 신규 벤처투자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상반기 기준 벤처 투자 비중은 수도권이 81.7%, 비수도권이 18.3%로 확인됐다.

수도권 벤처기업 비중이 2021년 기준 62.1%인 것을 감안하면 수도권과 비수도권 격차가 매우 심각한 것으로 파악됐다.

수도권 신규 벤처 투자 금액은 2020년 3조685억 원에서 지난해 5조7천672억 원으로 두 배 가까이 늘었다.

이에 따라 2020년 78.2%이던 수도권의 벤처 투자 비중은 2021년 81.8%로 3.6% 증가했다.

올해 상반기까지도 2조9천834억 원의 신규 자금이 수도권으로 집중돼 수도권 벤처 투자 비중은 81.7%에 달하는 상황이다.

반면 비수도권 지역의 투자 금액 비중은 2020년 20.6%에서 18.3%로 2.3% 감소해 수도권과 비수도권 간 벤처 투자 양극화는 갈수록 심해지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5대 광역시를 제외한 지역의 벤처 투자 비중은 7.7%에 불과했다.

충북은 △2017년 306억 원(1.4%) △2018년 611억 원(2.0%) △2019년 494억 원(1.3%) △2020년 489억 원(1.2%) △2021년 608억 원(0.9%) △2022년 6월 467억 원(1.3%)으로 매우 낮은 벤처 투자가 이뤄졌다.

상황은 점점 악화하는데 벤처 투자 격차 완화를 위해 마련된 지역 혁신(뉴딜)벤처 펀드 예산은 줄었다. 내년 정부예산안에는 330억 원이 반영됐는데 이는 2022년 400억 원보다 70억 원 줄어든 것이다.

이 의원은 "상황이 심각한데 윤석열 정부는 중기부의 모태 펀드 예산을 40%가량 감축하면서 지역 벤처펀드 예산까지 감축한 상황"이라며 "지역의 벤처 투자 활성화를 위한 균형발전 방안을 신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서울 / 안혜주기자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