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소멸 가속화 충북도 위험하다

청주시도 10년 후 소멸 위험단계 진입 전망

2022.09.26 21:03:43

수몰 이전 한수면 일대.

ⓒ 다음 카페 내고향한수
[충북일보] 충북의 지방소멸지수에 빨간불이 켜졌다.

한국고용정보원이 올해 4월에 발간한 '지방소멸 위기 극복을 위한 지역 일자리 사례와 모델'에 따르면 2021년 기준 충북의 소멸위험지수는 0.60이다.

지난 2005년 1.38 수준이던 충북의 소멸위험지수가 16년만에 반토막 아래로 떨어졌다.

지방소멸의 단계는 소멸저위험지역, 정상지역, 소멸주의지역, 소멸위험지역, 소멸고위험지역으로 나눈다.

0.5 미만이면 소멸위험지역으로, 0.2 이하는 소멸고위험 지역으로 분류된다.

충북은 해마다 0.05씩 떨어져 이 추세대로라면 2023년에는 소멸위험지역에 들어갈 것으로 예측된다.

물론 이같은 상황은 비단 충북만 겪고 있는 것이 아니라 전국적으로 공통된다.

2021년 기준 강원 0.48, 전북 0.47, 경북 0.44, 전남 0.39 등 이미 전국 광역자치단체 중 4곳이 소멸위험지역으로 포함됐다.

또 올해 주민등록인구통계 기준 전국 228개 시·군·구 중 113곳이 소멸위험지역으로 분류됐다.

충북에서는 충주시가 올해 새로 소멸위험지역에 진입했다.

충주시는 도내에서 청주시에 이어 두 번째로 큰 도시이지만 고령 인구(4만4천483명)에 비해 여성인구(2만78명)가 절반 수준에 불과해 소멸위험지수가 낮게 나왔다.

충북의 대표도시인 청주시 역시 10년 후에는 소멸 위험 단계에 진입할 것으로 예측된다.

청주시 자체 조사에서 지난 6월 기준 지역 20~39세 여성 인구는 10만7천985명으로, 지난해 말보다 1천585명(1.45%) 줄었다.

반면 65세 인구는 12만3천446명으로 같은 기간 3천579명(2.99%) 늘었다.

이 추세라면 2032년 소멸 위험 단계에 진입할 것으로 시는 분석했다.

이밖에도 현재 도내에서는 제천시, 옥천군, 영동군, 음성군, 단양군 등 5개 지역이 소멸 위험지역으로, 보은군과 괴산군 등 2개 지역이 고위험지역으로 분류되고 있다.

이에따라 본보는 기획시리즈 기사 '지방소멸 위기를 넘어 현실로'를 연속보도하며 지방 소멸위기를 겪고 있는 충북에서도 가장 인구가 적은 마을인 제천시 한수면 상노리 황강마을을 찾아 실제 현장의 이야기를 들어보고 충북의 현주소, 지자체 정책의 한계와 보완점, 문제 해결을 위한 대안 등을 짚어본다.<관련기사 3면> / 김정하기자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