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제20회 대한민국 창작 향토가요제 성황리 끝나

대상 '순창이어라' 전지연
인기가수 진성, 김용임 등 축하무대

2022.09.22 13:20:24

대한민국향토가요제에서 대상을 받은 전지연 씨가 앵콜곡을 부르고 있다.

ⓒ충주시
[충북일보] (사)한국향토음악인협회는 최근 충주체육관 특설무대에서 열린 제20회 대한민국창작향토가요제가 성황리에 마무리 됐다고 22일 밝혔다.

MC조영구, 소유담의 사회와 김용태 악단의 반주에 맞춰 진행된 올해 가요제는 인기가수 진성, 김용임, 박혜신, 호령, 민성욱, 혜경, 엄지, 이소나 등이 축하공연에 나서 충주체육관을 찾은 2천여 명의 시민들로부터 많은 박수를 받았다.

또 본선 무대에 앞서 열린 축하콘서트에는 MC 송명정의 진행으로 한국향토음악인협회 중앙회 소속 가수와 전국지회 소속 가수 13명의 공연도 펼쳐졌다.

경연 결과 '순창이어라'를 부른 전지연(49·서울 도봉구) 씨가 대상인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과 상금 700만 원을 받았다.

또 △금상 엄혜진(56·강원 강릉) △은상 전향진(41·경기 용인) △동상 박상호(31·경북 문경) △장려상 김현성(31·대구), 박재강(45·서울) △인기상 엄사랑(68·경기 성남), 천하무쌍(서울) 팀이 각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류호담 회장은 "모든 국민들이 흥겹게 즐길 수 있는 고향노래를 발굴, 계승 발전시켜 충주를 향토가요의 중심도시로 만들자"고 말했다.

한편, 전국의 '고향노래'를 발굴 육성하기 위해 1997년 5월 충주에 본부를 두고 창립된 한국향토음악인협회는 전국 20개 시·도지회에서 2천여명 의 회원이 활동하고 있다.

대한민국창작향토가요제를 통해 금잔디, 정정아, 박서진, 박혜신, 송봉수, 홍실, 이연주 등의 가수를 배출했다.

충주 / 윤호노기자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