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없는 충북도청 대안 '주차타워 건설 백지화'

김 지사, "공원계획과 배치되고 돈 쓸 여력 없어"
도의회 신청사 주차장면 이용으로 우회'차선책'
도 내부서 "내 직장인데 차도 못가져와" 아우성

2022.08.18 18:12:08

'차 없는 도청' 사업이 직원들의 자율적 참여로 지속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18일 충북도청 주차장이 비교적 여유로운 모습을 보이며 주차면 곳곳이 비어 있다. 충북도는 계획했던 주차타워 건설을 취소하기로 했다.

ⓒ김용수기자
[충북일보] 속보=김영환 충북지사가 추진하고 있는 '차 없는 도청' 사업이 직원들의 자율적 참여로 지속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김 지사는 충북도가 당초 계획했던 주차타워 건설을 취소하기로 했다. <16일자 2면>

김 지사는 18일 충북도출입기자단 간담회 자리에서 "주차타워 건설은 충북도가 준비중인 공원계획과 관련해 배치된다"며 "충북도의회 신청사가 완공 될 때까지 기다리면서 자발적으로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주변 주차장을 이용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지사는 "주차타워 건설에 돈을 쓸 여력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미국 센트럴파크를 언급하며 충북도청에서 청주 상당공원, 교직원공제조합, 옛 청주여고 부지까지 연결해 공원화하겠다는 구상도 제시했다.

이 공원조성 계획에 주차타워는 맞지 않다는 판단에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는 것이 김 지사의 설명이다.

공원화 계획은 그렇다치더라도 문제는 '차 없는 도청' 사업이다.

‘차 없는 도청’ 사업이 직원들의 자율적 참여로 지속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18일 충북도청 주차장이 비교적 여유로운 모습을 보이며 주차면 곳곳이 비어 있다. 충북도는 계획했던 주차타워 건설을 취소하기로 했다.

ⓒ김용수기자
도 일선 실·국에서는 이 사업의 장기과제로 '주차타워 건설'을 내세웠고, 일부 사업에 불만을 가진 이들도 몇 년 뒤 주차타워가 건설되면 교통불편이 어느정도 해소될 것이라 기대했지만 주차타워 건설 자체가 없던 일이 된 것이다.

그나마 대안으로 꼽히던 주차타워 마저 전면 백지화된 셈이다.

앞서 지난달 1일 신형근 도 행정국장은 기자회견에서 "주차타워 건설을 장기과제로 삼아 '차 없는 도청'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어 엇박자 행정이라는 비난을 피하긴 어려워 보인다.

게다가 주차타워 건설을 하지 않는다고 뚜렷한 대안이 있는 상황도 아니다.

오는 2024년 12월 완공되는 도의회 2청사의 지하 주차장을 이용해 직원들의 교통불편을 해소하겠다는 구상 역시 법적 문제에 부딪칠 소지가 있다.

각 건물마다 연면적에 따라 법적으로 법정주차대수가 정해져있고 충북도청은 322면, 도의회 신청사는 288면의 주차면을 갖춰야하기 때문이다.

현재 도의회 신청사에 계획된 주차면은 모두 450면이다.

도의회 신청사의 법정주차대수를 지키면서 나머지 162면을 도청 부설주차장으로 삼을 수 있는지도 따져봐야 할 뿐더러 설령 가능하다 치더라도 현재 322면인 도청 주차장을 모두 비우기 위해선 도의회 신청사에 추가로 160면이 더 필요하다.

도 내부 직원들 사이에선 "내 직장인데도 주차장에 차를 대지도 못해 차를 가지고 올 수 없는 상황"이라는 불만의 목소리들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도 관계자는 "당초 도청 신관과 상당공원 사이에 주차타워를 구상했지만 공원 조성 계획과 맞물리면서 하지 않기로 했고, 다른 대안으로 현재 도청 인근 부설 주차장 부지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도는 지난 8일부터 12일까지 청사 내부 일부 주차면을 폐쇄하는 '차 없는 도청' 시범사업을 운영한 뒤 지난 16일부터 직원들의 자율적 참여로 사업을 이어가기로 했다.

이날 김 지사는 충북에 바다가 없어 해양수산부의 예산을 배정받지 못하는 현실과 백두대간에 인접한 도내 군 단위 지자체의 소멸위기, 교통 인프라의 부재 등 지사 취임후 40여일 동안 느꼈던 문제의식과 소회를 밝혔다.

또 김 지사는 가칭 '레이크파크 르네상스 법'을 입법해 타 시·도에 비해 소외받는 충북이 재정적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구상도 내놨다. / 김정하기자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