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희 세종시의원 국민의힘 비대위원 선정 '화제'

장애인 청년 여성 등 다양한 대표성이 발탁 배경

2022.08.16 13:51:08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으로 선출된 이소희 세종시의원.

[충북일보] 이소희(사진) 세종시의원이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으로 선정돼 지역 정가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국민의힘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16일 이 의원을 포함해 모두 9명의 비대위원을 발표했다.

지역 정치권에서는 변호사 출신으로 여성, 청년, 장애인이라는 다양한 대표성이 이 의원의 비대위원 발탁배경으로 분석하고 있다.

1986년생으로 올해 만 36세인 이 의원은 이화여대 법학과와 경북대 로스쿨을 나왔고, 6회 변호사시험에 합격한 뒤 예금보험공사 선임조사역 등을 거쳐 현재 세종 여민합동법률사무소에 몸담고 있다.

지난 대선때에는 윤석열 대통령 캠프의 청년보좌역과 여성특별보좌역으로 활동했다.

이어 지난 6·1 지방선거에서 국민의힘 비례대표 1순위로 의회에 입성했다.

의회에 입성한 이 의원은 청년 정치인으로서 보폭을 넓혀가고 있다.

의회내에에서는 전반기 교육안전위원장을 맡아 활약중이며, 당내적으로는 시당 대변인으로 활동하는 등 세종지역 정치권에서 주목받는 정치 신인으로 떠오르고 있다.

지방선거 출마를 앞두고 이 의원은 출마의 변을 통해 "비례대표 의원이라는 자리는 지역구의 이익을 대변하는 것이 아닌 세종시 전체를 대표하는 자리"라며 "무엇보다 세종시 발전 뿐 만 아니라 소외될 수 있는 부분까지 고려해야 하는 위치로서 세종시 청년과 여성, 장애인의 삶의 안정까지 책임지는 시의원이 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변호사, 청년, 여성, 장애인이라 다양한 대표성을 갖고 있는 이 의원이 난관에 처한 국민의힘에 얼마나 새로운 활력소가 될 지 지역 정치권이 예의주시하고 있다.

아울러 이 의원의 비대위원 발탁과 함께 이 의원이 몸담고 있는 여민합동법률사무소도 함께 조명을 받고 있다.

여민합동법률사무소의 대표변호사가 지난 7월 국민의힘세종시당위원장으로 선출된 류제화 변호사이기 때문이다.

여민합동법률사무소 소속 30대 변호사 2명 가운데 1명은 세종시당 위원장에 선출되고, 1명은 중앙당 비대위원에 선정된 것이다.

류제화 국민의힘세종시당위원장은 "어려운 상황에 처한 당을 정상화하는데 이 비대위원이 많은 역할을 해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세종 / 김정호기자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