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조치원 중심 침수피해 발생…인명피해 없어

11일 오후 4시 현재 연서 276㎜ 최고 기록 조치원 261㎜

2022.08.11 09:58:58

세종시 부강면 문곡리 한 주택의 축대가 집중호우로 무너져 내렸지만 인명과 차량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세종시
[충북일보] 세종지역에 지난 10일부터 이틀째 호우경보가 발효되고, 산사태 위기경보 '경계'가 발령된 가운데 조치원을 중심으로 크고 작은 비피해가 잇따랐다.

세종시에 따르면 11일 오후 4시 현재 평균 170㎜가 넘는 강우량을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연서 지역에 276㎜의 가장 많은 비가 내렸다.

이어 조치원이 261㎜로 두번째로 많은 강우량을 나타냈고, 장군 223㎜, 연동 202㎜, 장군, 전동 191㎜의 비가 쏟아졌다.

이틀간의 집중호우로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강우량이 두번째로 많은 조치원을 중심으로 주택·도로 침수와 배수역류 등 크고 작은 피해가 65건에 달하는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상류에서 계속해서 빗물이 유입되면서 금강보행교 교각이 3분의1까지 차올랐다.

ⓒ 김정호기자
이 가운데 53건은 복구조치가 완료됐고, 12건은 응급복구중에 있다.

피해내용별로는 도로 침수 14건, 지하차도 침수 4건, 주택침수 11건, 가로수 전도 9건, 하수도 역류 6건, 토사유출 등 기타 21건 등이다.

조치원 신흥사거리와 번암사거리, 신안리 도로 등은 한때 부분 침수도으나 긴급 복구로 차량통행이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고, 장군면과 금남면 등에서 발생한 가로수와 수목 전도도 모두 조치가 완료됐다.

또 신시가지인 나성동 예술의전당 앞 하수관이 역류해 긴급 배수작업이 이뤄졌고, 시내 주요 교차로의 신호등이 비바람에 오작동되는 사고가 발생했으나 정상 복구됐다.

연서면 성제리 도로에 쓰러진 나무를 복구반이 처리하고 있다.

ⓒ세종시
세종지역에는 12일까지 최고 50~100㎜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보돼 추가 비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특히 이틀간 150㎜가 넘는 폭우가 내려 지반이 약해진 상태로 적은 양의 비에도 산사태와 지반침하 발생가능성이 높은 실정이다.

세종시는 집중폭우에 대비해 재해대책본부 25명, 읍면동 22명, 방재시설 7명, 소방상황실 6명 등 모두 60명의 비상대책반을 편성해 비상 2단계 근무에 돌입했다.

비상대책반은 인명피해 우려지역 17개소, 침수취약도로 23개소, 둔치주차장2개소, 급경사 위험지역 110곳, 산사태 취약지역 95곳 등을 사전 점검하는 하는 한편 조치원읍 조천, 전의면 북암천 등 2개소의 둔치주차장을 폐쇄했다.

또 남리 배수펌프 2기와 용포 배수펌프 1기, 서창배수펌프 2기를 가동해 침수지역을 대상으로 집중적인 배수작업을 벌였다.

최민호 시장이 재난상황실을 방문해 피해상황과 복구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세종시
최민호 시장도 이날 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면서 강수량, 피해현황 등 집중호우 상황을 점검하고 총력대응을 주문했다.

최 시장은 "이번 집중호우로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시설물 피해와 주택침수 등 일부 발생했다"며 "피해지역에 대한 응급복구를 서두르고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비상대비 태세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말했다.

세종시는 "앞으로도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시민들은 기상 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면서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 달라"며 "시 차원에서도 피해최소화를 위해 철저한 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세종 / 김정호기자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