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가급등에도 결식아동 급식단가 제자리

충북 시·군 11곳 1식당 평균 5천680원
정부 지원권장 6천 원에 못 미쳐
국회 물가인상 반영 단가상향 요청

2022.07.27 21:31:57

[충북일보] 최근 물가가 급등하고 있지만 충북도내 시·군 지역 결식아동들에게 지급되는 급식비가 정부 지원권장 단가 6천 원에도 못 미치는 평균 5천680원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강민정 의원 등 야당의원들은 27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물가 상승에 따른 아동급식지원 단가 현실화와 국비지원을 정부에 요청했다.

강민정 의원실에 따르면 2021년 기준 전국 자치단체에서 결식아동에게 가장 높은 금액을 지원하는 곳은 서울과 경기도로 1식당 평균 7천 원이다. 충북지역을 포함한 나머지 광역지역 15곳은 모두 5천~6천 원에 불과하다.

충북의 경우 청주·제천시와 보은·옥천·영동·진천·음성군이 5천~6천 원, 충주시와 증평·괴산·단양군이 6천 원으로 11개 시·군 평균 5천680원 수준이다.

이는 정부 권장 결식아동 급식지원비 1식당 6천 원에도 못 미치는 금액이다.

의원들은 이날 기자회견문을 통해 "각 지자체는 방학 등 학교급식이 나오지 않는 기간에 밥을 먹지 못하는 아이들이 없도록 아동급식을 지원하고 있다"며 "그러나 최근 고물가 상황에서 이 금액으로 아이들이 제대로 된 한 끼 해결하기는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강민정 의원은 "급식지원을 받는 전국 30만 명의 아이들이 최근 물가가 가파르게 올라 기존 지원금으로 제대로 된 밥 한 끼를 사 먹지 못하게 되자 편의점 도시락이나 인스턴트 간편식으로 끼니를 때우고 있다"며 "아동급식 지원금 상향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각 지자체는 아이들이 단가에 맞는 식당을 찾아 떠돌거나 편의점 도시락으로 끼니를 때우지 않도록 물가 상승률에 맞춰 아동급식 지원 단가를 높여야 한다"며 "아이들이 어느 지역에 살든 걱정 없이 식사를 할 수 있도록 아동급식비의 지역 간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국가가 나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부 결식아동 급식비 지원 권장 단가 6천 원을 지키고 있는 지자체는 전체 17개 시·도 중 서울·부산·광주·대전·경기·전북·경남 등 7곳이다.

지자체의 아동급식 지원 단가가 지역별로 천차만별이다. 서울 종로구와 서초구는 1식에 9천원을 지원하지만 1식에 5천 원의 낮은 금액을 지원하는 곳도 많다. / 이종억기자 eok527@daum.net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