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순의사 밝혔는데 북송… 반인륜 범죄"

대통령실 강인선 대변인 13일 브리핑서 지적
통일부 사진 공개, 대통령실도 진상규명 피력

2022.07.13 15:43:18

[충북일보] 대통령실은 13일 "탈북 후 귀순 의사를 밝혔음에도 강제로 북송했다면, 이는 국제법은 물론, 헌법을 위반한 반인도적, 반인륜적 범죄 행위"라고 말했다.

강인선 대변인은 이날 오전 문재인 정부 시절 발생한 '귀순 어민 북송'과 관련한 브리핑을 통해 "지난 2019년 11월 7일 오후 3시 판문점에 도착한 탈북 어민 2명이 북송을 거부하는 장면이 고스란히 사진에 담겼다"고 전제했다.

이어 "어떻게든 끌려가지 않으려 발버둥치는 모습은 '귀순 의사가 전혀 없었다고 했던 문재인 정부의 설명과는 너무나 다르다"고 밝혔다.

앞서, 통일부는 12일 귀순 어민 강제 북송 장면을 촬영한 사진 10장을 전격 공개했다.

사진에는 포승줄에 묶이고 안대를 쓴 귀순 어민 2명이 판문점에 도착할 때부터 강제 북송될 때까지의 상황이 고스란히 담겼다.

또 한 어민은 얼굴이 피범벅이 될 정도로 벽에 머리를 찧는 등 북송에 격렬히 저항한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실 강 대변인은 "이에 대한 진상 규명이 반드시 필요한 이유"라며 "윤석열 정부는 자유와 인권의 보편적 가치 회복을 위해 사건의 진실을 낱낱이 규명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대통령실의 한 관계자도 "참혹한 사진을 보고 충격을 받은 분들이 많을 것"이라며 "오늘 브리핑은 이에 대한 대통령실의 포괄적인 입장으로 보면 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향후 '진상 규명'과 관련해서는 "어떤 조사와 절차를 밟을지는 차차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 / 김동민기자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