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매주 비상경제 민생회의 주재할 것"

5일 국무회의 주재 "공공부문 앞장서야"
대통령 소속 위원회부터 과감하게 정비

2022.07.05 15:41:50

[충북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5일 매주 민생현장을 찾아 비상경제 회의를 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그동안 경제관련 이슈에 대한 대통령 주재 회의가 중앙 단위에서 이뤄진 점을 감안할 때, 앞으로 지방순회 현장회의가 이뤄질 수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앞으로 제가 민생 현장에 나가 국민의 어려움을 듣고, 매주 비상경제 민생회의를 개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경제가 매우 어렵다"고 말한 뒤 "지난달 소비자물가의 경우 6% 정도 상승했다"며 "공급망 재편, 코로나 팬데믹이 겹치면서 전 세계가 1970년대 오일쇼크 이후 가장 심각한 물가 충격을 받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민생의 어려움을 더는 데에 공공 부문이 솔선하고 앞장설 것"이라며 "불요불급한 자산을 매각하고, 과감한 지출구조 조정과 경영 효율화로 허리띠를 졸라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정부 부처 산하 위원회 중 실적이 부실하거나 기능이 활발하지 않은 곳을 통폐합하거나 대대적으로 정비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현재 중앙행정기관 소속 위원회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무려 626개에 이른다.

특히 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자치분권위원회 등 대통령 소속 위원회의 통폐합이 속도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이 상황에서 대통령 소속 자치분권위원회 김순은 위원장이 5일 사의를 표명했다. 김 위원장은 나머지 위원들의 임기가 6일 끝남에 따라 당초 보장된 임기를 단축해 퇴임을 결정했다.

반면,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최근까지 아무런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 법률에 따라 구성된 위원회의 통폐합 과정에서 적지 않은 마찰이 빚어질 수 있다는 얘기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통화에서 "최근 공공기관장 및 각종 위원회에 전 정권 인사들이 대거 잔류한 상태에서 새 정부의 공공개혁이 크게 지연되고 있다"며 "대통령은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허리띠를 졸라매겠다고 하는데 전 정부에서 임명된 공공기관장들은 꿈쩍도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서울 / 김동민기자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