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립합창단 69회 정기연주회 '한국합창의 거장을 만나다

오는 7월 7일 오후 7시 30분 청주아트홀

2022.06.23 16:53:09

ⓒ청주시립합창단
[충북일보] 청주시립합창단은 새로운 레퍼토리의 합창이 전해지는 69회 정기연주회 '한국합창의 거장을 만나다'를 오는 7월 7일 오후 7시 30분에 청주아트홀에서 선보인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연주회는 한국 합창계의 거장이자, 연세대, 추계예대 교수와 서울시합창단 단장과 국립합창단 예술감독을 역임한 김명엽 지휘자를 객원지휘로 초청했다.

청주시립합창단과 김명엽 지휘자는 'Mass in G(W.M·ller)'로 공연의 문을 연다.

다음무대로 자유로운 형식에 남녀 간의 사랑을 다룬 마드리갈 곡인 'Fair Phyllis I saw', 'The silver swan', 'O stay sweet love' 등을 연주한다.

이어 슈베르트가 세익스피어의 시에 곡을 입힌 실비아에게 사랑을 전하는 내용을 담은 'An Sylvia'등 세 편의 클래식 애창곡 스테이지가 연주된다.

마지막 무대로 진규영 작곡의 '이어도사나'와 '물레타령'의 두 편의 우리 민요합창을 연주하며 공연의 대미를 장식한다.

또한 이번 무대에 함께 참여하는 테너 김흥용은 대중들에게 많이 알려진 프란츠 레하르(F. Lehar)의 작품인 오페레타 미소의 나라 중 '그대만이 나의 모든 것'을 연주하고, 오르가니스트 김은영은 'Mass in G(W. M·ller)'를 협연한다.

더불어 아름다운 현악의 선율을 전해주는 룩스솔리스텐 앙상블의 엘가의 '사랑의 인사' 등 친숙한 클래식 작품들이 연주된다.

이번 공연은 지정 좌석 사전예매(공연세상 www.concertcho.com)와 공연 당일 잔여석 현장예매가 가능하다.

입장료는 청주아트홀 기준 1층 1만 원, 2층 5천 원으로 초등학생 이상 관람 가능하다. 공연 진행은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에 따라 전석 오픈해 진행된다.

/ 성지연기자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