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5·18은 현재도 진행 중인 살아있는 역사"

윤 대통령 "민주 영령 지켜낸 가치 승화"

2022.05.18 15:38:36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42주년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5월 영령들에게 묵념을 하고 있다.

[충북일보] 윤석열 대통령은 18일 "5·18은 현재도 진행 중인 살아있는 역사"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42주년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오월 정신은 보편적 가치의 회복이고,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 그 자체"라며 "그 정신은 우리 모두의 것이고 대한민국의 귀중한 자산"이라고 밝혔다.

이어 "오월의 정신은 지금도 자유와 인권을 위협하는 일체의 불법 행위에 대해 강력하게 저항할 것을 우리에게 명령하고 있다"며 "오월 정신이 담고 있는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가 세계 속으로 널리 퍼져나가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는 우리 국민을 하나로 묶는 통합의 철학"이라고 말한 뒤 "자유민주주의를 피로써 지켜낸 오월의 정신은 바로 국민 통합의 주춧돌이다"고 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윤 대통령을 비롯해 여야 국회의원, 대통령실 수석 및 비서관 등이 대거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앞서 대선 후보 시절 '5·18 정신은 자유민주주의 정신'이라고 규정하면서 헌법 수록을 약속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헌화·분향을 한 뒤 방명록에 "오월의 정신이 우리 국민을 단결하게 하고 위기와 도전에서 우리를 지켜줄 것입니다"라고 썼다. 서울 / 김동민기자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