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번째 '코로나 설'… 노사 상생 보답

충북도내 상여금·선물지급 업체 늘어
청주산단 '상여금 지급' 비율 13% ↑
'선물 지급'은 24%↑… 액수도 상향

2022.01.27 21:43:51

[충북일보] "힘들긴 하지만 그래도 쓰러지지 않고 다시 한 번 설을 맞았다는 게 어디입니까."

청주 등지에서 제조업체를 운영중인 최모(40)씨는 설을 앞두고 150여 명의 직원들에게 직급에 따른 상여금을 지급했다.

지난해 코로나19 사태로 매출상 타격을 입어 예상치를 밑도는 이윤을 냈지만, 늘 해오던 것처럼 명절상여금을 마련했다.

최씨는 "직원들 덕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며 "회사가 힘든 상황에서 함께해주는 직원들에게 보답하는 차원에서라도 명절상여금은 거를 수 없다"고 전했다.

충북 도내 중소기업계가 코로나19 사태 이후 세번째 설을 앞두고 노사 상생을 위한 '보답'에 나섰다.

사업주들은 원부자재가 상승과 물류비·인건비 상승 등으로 애로를 겪으면서도 세계적 경제위기 속에서 '살아남았다'는 안도감으로 직원들에게 위로를 건넨다.

'위기 속 훈훈함'은 상여금 지급업체 비율 증가에서 엿볼 수 있다.

청주산업단지관리공단은 최근 입주업체 93개사를 대상으로 설 휴무계획을 조사했다. 이 중 69개사가 응답했다.

응답업체 중 59.4%인 41개사가 상여금(정기·특별)이나 귀향여비를 지급할 예정이다.

10개중 6개사는 상여금 등을 지급한다는 얘긴데, 언뜻 '큰 비율'로 보이진 않는다.

하지만 지난해와 비교해보면 눈에 띄는 상승이다.

지난 2021년 설 휴무계획 조사에선 76개 응답업체 중 46.1%인 35개사가 상여금 등을 지급할 계획을 밝혔다.

올해 설을 맞아 상여금을 지급하는 업체 비율이 13.3%p 늘었다.

다만 정기상여금을 지급하는 업체보다 귀향여비를 지급하는 업체의 증가가 두드러진다. '통 크게' 상여금을 지급하지 못하더라도 '명절떡값'을 챙기려는 사업주들의 고단한(?) 노력이 보이는 부분이다.

올해 상여금 등 지급계획을 보면 △정기상여금 24곳(58.5%) △특별상여금 3곳(7.3%) △귀향여비 14곳(34.1%)이다.

지난해는 △정기상여금 24곳(68.6%) △특별상여금 1곳(2.9%) △귀향여비 10곳(28.6%)이다.

정기상여금 지급 업체 수는 변동이 없고 귀향여비를 지급하는 곳은 4곳 늘었다. 비율로 보면 정기상여금은 10.1%p 낮아졌고, 귀향여비는 5.5%p 높아졌다.

특별상여금 지급 업체 비율도 상승했는데, 통상 특별상여금 액수는 정기상여금보다 적다.

선물 지급 업체 수는 크게 늘었다.

올해 69개사 중 76.8%인 53개사가 선물을 지급한다. 지난해 조사에선 76개사 중 52.6%인 40개사가 선물을 지급했다. 선물 지급 업체 비율은 24.2%p 상승했다.

지난해엔 단 한곳도 없었던 '10만 원 초과 선물'을 지급하는 업체가 2곳 생겼다.

선물 가격대도 상향됐다. 올해는 3만 원 이하·5만 원 이하가 각각 19곳(35.8%)로 나타났다. 지난해엔 3만 원 이하가 19곳(47.5%)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도내 한 중소업체 관계자는 "임원급 회의에서 상여금은 넉넉하게 주지 못하더라도 선물이라도 좋은 것으로 하자는 얘기가 나왔다. 직원 1명당 2만 원씩만 추가되도 회사로서는 수백만 원을 추가 지출하게 되는데, '그래도 한 번 하자'는 의견이 모아졌다"며 "직원과 사업주가 서로를 생각하고 마음을 나눌 수 있는 설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성홍규기자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