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피 폭등 속 충북 골프장 곳곳 '잡음'

코로나 이후 그린피 41.1% 상승
일부는 세무조사·검찰 수사 받아
남부권 골프장 외국자본 인수도

2021.12.06 21:22:36

[충북일보] 충북지역 대중골프장과 관련된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국세청이 올 들어 충북이 포함된 충청권 소재 일부 골프장에 대한 세무조사를 벌인데 이어 최근에는 충북 북부지역 유명 골프장 업주가 검찰수사를 받았다.

이 상황에 충북 남부권의 한 대중골프장은 최근 외국자본에 의해 매각이 결정되기도 했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소장 서천범)가 최근 발표한 '코로나19 사태 이후의 지역별 입장료 인상률 분석' 자료에 따르면 충북의 대중골프장 입장료 인상률이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충북 대중골프장의 주중 입장료는 지난해 5월 13만5천 원에서 올해 11월 19만1천 원으로 무려 41.1%나 올랐다. 토요일 입장료도 같은 기간에 18만4천 원에서 24만5천 원으로 33.6% 상승했다.

이런 가운데 일부 대중골프장들은 주중과 주말 기준까지 임의로 적용하면서 주중(월~목)과 주말(금~토)을 차등 적용하고 있다. 이를 통해 주중과 주말 비용은 19만~24만 원에 달한다.

19만~24만 원에 카트비가 포함된 골프장도 있고, 카트비 별도 골프장도 있다. 이럴 경우 1인당 골프비용은 21만~26만 원에 달하고, 4인 기준 캐디피 13만 원(1인당 3만2천500원)까지 포함하면 1인당 24만~30만 원, 4인 기준 96만~120만 원에 달한다.

이처럼 충북지역 대중골프장 그린피가 폭등한 것은 수도권 골퍼들의 접근성 때문이다. 차량으로 1시간 정도면 도착할 수 있는 사통팔달의 교통망을 갖추고 있어, 해외골프 중단으로 성업 중인 제주지역과 함께 코로나로 인해 가장 큰 수혜를 받고 있다.

문제는 정부와 국회, 지자체, 세무당국 등이 대중골프장 폭리에 대해 각종 대책을 마련하고 있지만, 실제 현장에 미치는 영향은 거의 알려지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앞서, 세무당국은 충북 중부권이 포함된 충청권 골프장을 대상으로 세무조사를 벌였다. 하지만, 결과는 아직 공개되지 않고 있다.

이 와중에 충북 북부지역 최대 골프장 업주는 지난주 검찰수사를 받았다. 구체적인 혐의는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배임과 횡령 등의 혐의가 적용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여기에 싱가포르 국부펀드인 싱가포르투자청(GIC)이 최근 충북 보은 소재 클럽디보은 인수에 나섰다. 거래 금액은 약 1천억 원으로 홀 당 55억 원에 달한다.

지난 2018년 5월 속리산개발로부터 473억 원에 인수한 현 업체는 이로써 불과 3년 만에 2배가 넘은 금액에 매각하게 됐다.

지역 경제단체의 한 관계자는 통화에서 "코로나 최대 수혜지역인 충북지역 대중골프장들은 당장 그린피를 대폭 인하하고, 정부와 국회, 지자체 차원에서도 골프장 폭리를 막을 방법을 찾아야 한다"며 "특히 골프장을 투기수단으로 생각해 단기 시세차익을 올리는 사례가 근절될 수 있도록 법적·제도적 장치도 고민할 시기가 됐다"고 지적했다.

서울 / 김동민기자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