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을 여는 詩 - 한가(閑暇)

2021.10.26 18:44:07

한가(閑暇)

              김동수
              전북시인협회 고문



빗장을 걸고 집을 나섰다.
그 사이 거미가 집을 지었다.
집을 비우고 나오는 사이
마당은 더욱 가벼워
바람을 불러들였다.
햇살이 고루 들어
저 홀로 들어왔다 저 홀로 나가고
모처럼 서재 안에 갇혀있던
컴도 집 뒤안 툇마루로 나와
감나무 그늘을 덮고 잠이 들었다.
문을 걸어 잠그고
낮선 곳을 기웃거리고
다니는 동안
구석에 밀려 있던 먼지들도
모처럼 제자리로 나와
한낮을 즐기고 있다.
문(門 )간에 풀(木)도 한두 포기 돋고 있다.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