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에 공장 없는데도 '지역 업체' 인정

청주에 '사업자 등록'한 세종 업체
충북경자청, 청주 업체로 인정
"오송파라곤 건설, 참여비율 지켜져"
청주 레미콘 업계 '어불성설'
"진짜 지역 업체는 참여 못하고 있어"

2021.10.26 20:39:45

[충북일보] 속보=충북경제자유구역청의 '오송파라곤 신축, 지역 업체가 60% 이상 참여하고 있다'는 입장에 대한 후폭풍이 일고 있다. 현재 오송파라곤 건설현장에 참여하는 '지역 업체'의 실상은 '페이퍼컴퍼니' 수준에 불과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26일자 1면>

26일 충북 도내 건설업계와 충북경제자유구역청 등에 따르면 청주 오송읍 오송바이오폴리스지구 B2 블록에서 오송역파라곤센트럴시티 1차 아파트 단지 건설 공사가 한창이다.

오송파라곤 1차는 지상 25층 19개동, 2천415가구 규모로 지어진다.

추후 2차 1천673가구, 3차 1천754가구의 아파트가 더해져 '오송바이오폴리스지구 내 최대 규모 단일브랜드 타운'으로 형성된다.

지역 건설업계는 1차 2천415가구 건설에 투입되는 레미콘의 양만 88만 루베(88만㎥)로 예상하고 있다. 이 물량은 청주시내 1년치 관급공사의 3배에 달하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청주 지역 레미콘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청주 지역 관급공사에 투입된 레미콘은 총 27만 루베"라며 "오송파라곤 1차 아파트 건설에만 청주 지역 1년치 관급공사의 3배에 가까운 물량이 투입되는 셈"이라고 말했다.

이어 "청주에서 이뤄지는 공사지만 대기업, 타지역 업체에만 물량이 배정돼 청주권 업체는 참여하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청주에서 '세기적 대규모 공사(?)'가 진행되지만 지역 레미콘 업체는 참여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충북경제자유구역청은 청주 지역 업체도 충분히 건설사업에 참여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충북경자청 관계자는 "충북도 지역건설산업 활성화 지원조례 8조는 공동도급 비율 49%, 하도급 비율 70% 이상 지역 업체가 참여할 수 있도록 권장할 수 있다고 돼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권장 비율은 지켜지고 있다. 지난달 건설현장에 총 10개 레미콘 업체가 참여했고, 이 중 7개 업체가 지역 업체였다"며 "7개 업체가 레미콘 60%를 공급했고, 타지역 3개 업체가 40%를 공급했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세종 지역의 2개 업체가 청주시에 사업자 등록을 했다고 한다. 이에 청주 지역 업체는 10개 중 9개가 됐다"며 "충북경자청은 '지역 업체의 참여 비율을 80%까지 올려달라'고 권고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청주권 레미콘 업계는 충북경자청의 설명은 어불성설이라는 입장이다.

특히 세종에 사업장을 둔 2개 업체가 '청주에 사업자 등록을 했다'는 점을 문제삼고 있다. 오송파라곤 건설에 참여하는 대기업 레미콘사와 타지역에 본사를 둔 업체들이 청주에 사업장을 등록해 지역 업체로 '둔갑'했다는 것이다.

지역 레미콘 업계 관계자는 "'청주에 사업자 등록을 했다'는 것만 보고 어떻게 '지역 업체'라고 할 수가 있겠나"라며 "타지역 업체들이 청주에 사업장 또는 사무실만 내고 그 주소를 등록한 것 뿐이다. 청주에 레미콘 공장도 없는데 어떻게 지역 업체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충북경자청과 충북도는 청주에 주소를 뒀다는 것 만으로도 지역 업체라고 하는데, 그 업체는 청주에서 생산활동을 하지 않을뿐더러 지역에 세금을 내지 않는 업체"라며 "지역에 전혀 도움이 안 되는 가짜 지역 업체인데 서류상 문제가 없다며 'OK 사인'을 내주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청주에 공장을 둔 진짜 지역업체는 구색맞추기로 이름만 끼워넣고 물량 배정을 하지 않고 있다"며 "당초부터 건설사업에 참여한 청주의 B업체 등은 한 차례 물량을 댄 것 말고는 건설현장에 가질 못했다"고 덧붙였다.

또 "문서 상 청주에 사업장을 둔 업체 몇 개가 참여하는지가 중요한 게 아니라, '진짜 청주 업체'가 어느 정도의 비율로 참여하는지를 따져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 성홍규기자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