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라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감염증 주의

2021.10.24 15:30:00

최근 파라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으며 특히 6세 이하 영유아 중심으로 유행이 확산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충북일보] 최근 영·호남지역을 중심으로 유행하던 파라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전국적으로 확산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이는 코로나19 예방접종률 상승 및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 따른 이동량 증가의 여파로 환절기 이후 다른 호흡기 감염병 유행의 징후로 보고 있다.

파라인플루엔자 감염증은 공기 전파를 통해 사람에게 감염을 일으키는 호흡기 질환이다.

발열, 기침, 콧물 등의 증상이 흔히 나타나며 특히 영유아가 감염된 경우 후두염 및 폐렴 등 하기도 감염으로 진행될 수 있어 특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질병관리청 급성호흡기감염증 환자 표본감시 현황에 따르면 최근 한 달간(지난 9월 12일~10월 9일) 전국 619명의 파라인플루엔자 바이러스 환자가 발생했다.

지난 9월 3주차부터 매주 59명, 119명, 163명, 278명으로 감염 환자가 급격하게 증가했으며 그 중 90% 이상이 영유아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충북에서도 점점 유행 양상을 보이고 있다.

충북보건환경연구원의 인플루엔자 및 급성호흡기바이러스 8종에 대한 감시사업 결과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총 854건의 도내 호흡기 질환 환자를 검사했다.

그 결과 지난 10월 2주차에 17건 중 1건, 10월 3주차에 15건 중 3건의 파라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연구원 관계자는 "면역력이 떨어지는 환절기가 도래한 만큼 마스크 착용, 올바른 손씻기 등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하고 건강관리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 임영은기자 dud7962@hanmail.net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