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군, 도내 최초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 전 군민 지급

류한우 군수, 장영갑 의장 등 군 의원과 협의 전격 결정
제외된 군민 상대적 박탈감 해소와 지역 골목상권 활성화 위해

2021.09.26 13:44:03

류한우 단양군수와 장영갑 단양군의회의장 등이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 전 군민 지급을 논의하고 있다.

[충북일보] 단양군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에 빠진 주민들을 위로하고 위축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충북 최초로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을 전 군민에게 지급한다.

군은 지난 24일 군의회 의장실에서 긴급히 마련된 의원간담회에서 류한우 군수, 장영갑 의장과 군의회 의원 등이 참석해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 전 군민 지급을 전격 결정했다.

추가 지원대상은 2천66명으로 이에 수반되는 5억1천650만원의 예산은 예비비를 활용해 다음달 6일부터 신속히 지급에 나설 계획이다.

이로써 기존 대상자인 2만6천700명을 포함해 단양군민 총 2만8천766명(2021년 6월말 기준)이 각 25만원의 상생 국민지원금을 받게 되며 총 지급액은 72억 원(국·도비 61억 포함) 규모다.

이번 추가 지원은 추석 연휴 전통시장 등에서 파악된 민심과 지속되는 지원금 이의신청 민원에 따라 지급대상에서 제외된 군민의 상대적 박탈감을 해소하고 어려운 지역 골목상권을 활성화하기 위한 특수시책으로 마련됐다.

이번 5억 원의 예산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실시하지 못하는 소백산철쭉제, 쌍둥이힐링페스티벌 등 행사 예산을 감축해 군민 복지에 활용하는 건전재정 운영사례로 민생 안정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시책인 만큼 추가 지원금은 모두 지역 내에서 사용 가능한 단양사랑상품권으로 지급될 예정이다.

단양군은 재정 규모는 작지만 예산을 적재적소에 사용해 민생안정을 꾀하고 현안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군민들의 지방세 부담을 덜며 높은 재정건전성을 자랑하는 지자체로 인정받고 있다.

특히 코로나19에 수해피해까지 겹쳐 이중고를 겪는 군민들을 위해 지난해 지급한 '단양형 긴급재난지원금' 44억 원은 적극적인 세출 구조 조정 단행과 단양장학회의 특별재난장학금 지원으로 마련돼 군민생활 안정에 많은 도움이 됐다는 평을 받았다.

류 군수는 "전 군민 형평성과 생활 안정을 고려해 전격 결정한 전 군민 상생지원금 이 지역경제에 불쏘시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급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이번 국민지원금 지급으로 지역 내 소비가 촉진돼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경영이 어려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 6일부터 지급한 정부의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의 지급률은 90%(24일 기준)로 군민 중 2만4천18명이 지원금을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지원금은 다음달 29일까지 신청할 수 있으며 올해 12월 31일까지 사용할 수 있고 기간 내 모두 사용하지 않으면 소멸된다.

군은 고령·장애 등으로 국민지원금 신청이 어려운 주민을 위해 다음달 1일부터 자택을 방문하는 '찾아가는 신청'의 홍보에도 적극 나설 방침이다.

단양 / 이형수기자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