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세종 경제자유구역' 6개 산단 1천786만여㎡ 지정

2억 들여 내년 7월까지 한국경제산업연구원에 연구 용역
세종은 국가산단·5-1생활권·세종테크밸리 등 1천100여만㎡

2021.09.16 10:02:06

‘대전·세종 경제자유구역’지정 대상지(안) 위치도

*총면적 1천786만3천㎡(대전 681만2천㎡ + 세종 1천105만1천㎡)

ⓒ세종시
[충북일보] 속보=대전과 세종에서 만들어지고 있거나 새로 조성될 6개 주요 산업단지를 묶어 '국가 지정 광역 경제자유구역'으로 만드는 방안이 본격 추진된다. <관련 기사 충북일보 9월 5일 보도>

대전시와 세종시는 16일 오전 11시부터 대전시청에서 '대전·세종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위한 연구용역' 착수 보고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두 지방자치단체 공무원 △대전세종연구원 연구원 △관계 전문가를 비롯해 용역을 맡을 한국경제산업연구원의 남희용 원장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용역은 두 도시가 1억원 씩(총 2억 원)을 부담, 이달부터 내년 7월까지 10개월 간 진행된다.

경제자유구역 지정 대상지 면적은 대전 681만2천㎡, 세종 1천105만1천㎡ 등 모두 1천786만3천㎡(541만3천평)다.

대전에서는 유성구의 △대동·금탄지구 △안산첨단국방산업단지 △신동·둔곡지구가 구역에 포함될 예정이다.

세종은 △국가산업단지(연서면)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신도시 5-1생활권) △4-2생활권의 첨단산업단지(세종테크밸리) 및 대학 공동캠퍼스가 대상지다.

두 지방자치단체는 올해말까지 구역 지정 신청서를 산업통상자원부에 제출할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양원창 세종시 경제산업국장은 "경제자유구역에서는 정부가 개발사업 시행자나 투자 기업들에 대해 각종 세금이나 부담금을 파격적으로 감면해 주거나 자금을 지원하는 등의 혜택을 줄 수 있기 때문에 투자유치가 활성화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내년 3월 9일 치러질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대전·세종 경제자유구역' 등 지역과 관련된 16가지 주요 공약을 최근 선정, 주요 후보들에게 제안키로 했다.

대전·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