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총 "충북교육청 근무평정점 삭제 부당"

우수교사에게 전보 가산점 부여해야
현행 인사관리기준 유지 촉구

2021.07.27 17:19:53

[충북일보] 충북교원단체총연합회는 27일 성명서를 통해 "충북교육청이 충북교육공무원 인사관리 기준 개정안 중 전보순위 명부에서 근무평점 부분을 삭제한 것은 부당하다"며 "현행 인사관리기준을 유지할 것"을 요구했다.

충북교총은 "단위학교에서 성실하게 근무하면서 우수한 근평점수를 취득한 교사에게 전보 가산점을 주는 것은 최소한의 보상책"이라며 "충북교육청 지침대로 전보 내신 때 교사 근무평정점을 반영하지 않으면 누가 학생들을 가르치고, 생활지도는 누가 담당하며, 기피 업무는 누가 담당할 것이냐"고 따졌다.

이 단체는 또 "근무평정점을 삭제하면 교실붕괴를 넘어 학교붕괴로 이어질 것은 자명한 일"이라며 "결국 학생들의 미래를 보장하지 못하고 학부모의 행복도 보장하지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충북교총은 지난 9일 부교육감, 인사과장 면담을 통해 "이번 인사관리 기준은 고경력 교사들에게 대단히 불리한 구조로 돼있다고 지적해 충북교육청으로부터 고경력 교사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겠다는 약속을 받았으나 이번 개정안에 전혀 반영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충북교육청은 충북교총의 충언을 무시하고 전교조 충북지부와 2020 단체협약을 근거로 2022년 3월 1일부터 시행할 '충청북도교육청 교육공무원 인사관리기준·승진가산점 평정규정'을 각급 학교에 공문으로 발송했다"며 "이번 개정안을 무자비하게 추진하는 것은 김병우 교육감이 자신의 지지층을 옹호하기 위한 것은 물론 충북교육청이 전교조 충북지부의 정책을 수행하는 기관으로 전락한 것임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충북교총은 마지막으로 "전교조 충북지부와 단체교섭을 근거로 도교육청 교육공무원 인사관리 기준을 개정하는 것은 매우 부당하다"며 "도내에는 선호·비선호 근무지역(학교)이 현존하기 때문에 현재 단위 학교에서 성실히 근무하고 있는 교원들의 인센티브인 전보 시 근무평정점을 기존대로 반영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근무평정점은 단위학교에서 기피업무를 수행하고, 학생교육에 힘쓰는 교원들에게 인센티브를 주기 위한 제도로 승진·전보 내신 등에 활용된다. / 이종억기자 eok527@daum.net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