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주요대학 수시선발 비율 높였다

수도권 정시비중 높이는 틈새 공략
정원감축 등 구조조정…세명대·유원대 뿐
2022학년도 수시접수 D-50
도내 대학 모두 9월 14일 마감

2021.07.25 18:46:57

[충북일보] 2022학년도 대입전형에서 충북지역 주요대학들이 지방대학 소멸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해 정원감축 등 구조조정보다는 수시선발 인원비율을 전년도보다 높인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 주요대학이 수시비중을 줄이고 정시선발 인원을 늘리는 틈새를 노린 것으로 분석된다. 신입생 정원을 눈에 띄게 줄인 대학은 제천 세명대와 영동 유원대 뿐이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가 수시모집 시작 50일을 앞두고 지난 23일 발표한 2022학년도 수시모집 충북지역대학 전형분석에 따르면 충북대, 청주대, 서원대 등 도내 4년제 대학 12곳의 수시원서 접수 마감일은 모두 9월 14일 오후 5시부터 자정까지다.

의예과를 신설한 건국대(글로컬·충주)는 수시·정시 모집인원을 전년 1천641명에서 1천660명으로 19명 증원하면서 수시모집 비율도 전년 79.5%(1천304명)에서 83.2%(1천381명)로 늘렸다. 수시모집 비율을 3.7%p 높여 도내에서 가장 많이 키웠다.

한국교통대도 모집정원을 전년 2천125명에서 2천131명으로 6명 늘리면서 수시모집 비율을 전년 73.7%(1천566명)에서 77%(1천640명)로 늘렸다. 수시모집 비율을 3.3%p 높였다.

이 대학은 야간 스마트 전기에너지공학과를 폐지하고 AI·데이터공학부 중 세부전공으로 AI교통응용전공, 안전융합공학과, 스마트철도공학과를 신설했다. 이어 유아교육학과 정원을 충주캠퍼스에서 뽑고, 사회기여 배려자 전형지원 자격에 소방공무원 자녀를 추가했다.

2021학년도 대입전형에서 신입생 모집에 어려움을 겪은 제천 세명대는 수시·정시 모집인원을 전년도 2천29명에서 1천927명으로 102명 줄였지만 수시모집 비율을 전년도 89%(1천805명)에서 91.2%(1천757명)로 2.2%P 늘렸다. 영화웹툰애니메이션학과를 신설하고 공연영상학부 명칭을 연기예술학과로 변경했다.

서원대도 전년 1천804명에서 1천800명으로 4명 줄였으나 수시모집인원을 전년 92%(1천660명)에서 94.3%(1천697명)로 2.3%p 높였다. 웹툰콘텐츠학과와 비전학부 스포츠웰니스 전공을 신설하고, 멀티미디어학부를 미디어콘텐츠학부로 바꿨다.

청주대는 전년도 2천796명에서 2천801명으로 5명 늘리면서 수시모집 비율도 전년도 76.8%(2천146명)에서 77%(2천156명)로 키웠다. 이 대학은 국가보훈대상자전형을 신설하고, 농어촌학생전형자격기준에 도서·벽지 지역거주자를 추가했다. 수능수학영역가산점에 수능 '미적분' 응시자를 포함시켰다.

극동대는 수시·정시 모집인원을 전년 894명에서 925명으로 31명 증원하면서 수시모집 비율도 전년 94.4%(844명)에서 94.7%(876명)로 0.3%P 늘렸다. 글로벌호텔경영학과, 항공안전관리학과, 헬리콥터UAM조종학과, 항공모빌리티학과, 친환경에너지공학과, 글로벌반도체공학과를 신설했다.

중원대는 전년도 926명에서 971명으로 45명 늘리며 수시모집 비율을 전년도 93.7%(868명)에서 94.7%(920명)로 1%P 키웠다. 의료공학과를 폐지하고 AI의료공학과, 스마트운행체학과, 군사학과를 신설했다.

충북대는 모집정원을 전년도 3천64명에서 3천110명으로 46명 늘리면서 수시모집 비율을 전년도 68.5%(2천98명)에서 68.4%(2천126명)로 0.1%P 줄였다. 약학과와 제약학과를 신설하면서 수시모집으로 16명, 정시모집 10명 등 26명을 뽑는다. 생물학과를 생명과학과, 소프트웨어학과를 소프트웨어학부로 변경했다.

유원대는 전년 986명에서 930명으로 56명 모집정원을 줄이면서 수시모집 비율도 96.1%(948명)에서 95.9%(892명)으로 0.2%p 낮췄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는 "이 자료는 대학의 모집요강과 각 대학 입학 담당자의 확인을 통해 검증된 자료"라면서도 "대학에 따라 추후확정·변동 등의 상황이 있을 수 있어 수시 원서접수 전에 반드시 해당 대학의 최종 모집요강을 확인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 이종억기자 eok527@daum.net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