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충청권 4호 생활치료센터' 13일 대전서 개원

경증·무증상 환자 168명 수용…세종시가 6월까지 운영

2021.04.13 17:19:21

13일 LH토지주택연구원(대전 유성구 전민동 462-2)에서 문을 연 '코로나19 충청권 4호 생활치료센터' 위치도.

ⓒ네이버
[충북일보] '코로나19 충청권 4호 생활치료센터'가 13일 LH토지주택연구원(대전 유성구 전민동 462-2)에서 문을 열었다.

세종시가 14일부터 오는 6월까지 운영할 센터에는 충청 4개 시·도에서 새로 확진(양성) 판정을 받는 사람들 가운데 증세가 가볍거나(경증) 증상이 없는 확진자가 입소하게 된다.

이 곳 84개의 방에는 모두 168명(방 당 2명)의 확진자를 수용할 수 있다.

4월 13일 0시 기준 시도 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 <단위: 명>

ⓒ중앙방역대책본부
한편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13일 0시까지 전국에서 발생한 환자(누적 확진자)는 모두 11만688명이다.

충청권의 경우 △충남 2천817명 △충북 2천355명 △대전 1천560명 △세종 333명 등 모두 7천65명(전국의 6.4%)에 달한다.

4월 13일 0시 기준 지역 별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현황. <단위: 명>

ⓒ중앙방역대책본부
또 시·도 별 확진자 발생률(주민등록인구 10만명 당 누적 확진자 수)은 △충북(147.24명) △충남(132.72명) △대전(105.82명) △세종(97.28명) 순으로 높다.

전국 평균은 213.49명, 최고인 대구는 373.24명이다.

대전 / 최준호 기자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