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코로나19 대응 긴급복지 지원 한시적 운영 연장

2021.03.31 11:34:30

[충북일보] 증평군이 코로나19 여파로 경기 침체가 지속됨에 따라 31일까지 실시 예정이었던 '2021년 코로나 대응 한시적 긴급복지 운영'을 6월말까지 연장한다.

긴급복지지원제도는 위기사유 발생으로 생계유지가 곤란한 저소득층에 대해 생계비 등을 일시적으로 신속하게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 긴급복지 한시적 운영의 주요 내용을 보면 △재산 기준 1억100만 원 이하에서 1억7천만원 이하 △금융재산 생활준비금 공제비율 65%에서 150% 조정조정(4인 가구 731만 원 금융재산 기준 완화 효과) △동일 위기사유 재지원 제한 기한을 2년에서 3개월 완화 등이다.

다만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자, 실업급여수급자 등 다른 법령에 의하여 지원을 받고 있는 자는 제외된다.

긴급지원 신청은 증평군청 생활지원과 희망복지팀, 거주지 각 읍·면 사무소에 방문 접수하면 된다.

군 담당자는 "코로나19 여파가 아직 가시지 않아 어려움을 겪으시는 분들이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생계유지가 어려운데도 복지혜택을 받지 못하는 위기에 처한 가구를 발견 시 증평군 생활지원과(835-3542)로 연락을 바란다"고 말했다.

증평 / 김병학기자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