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시민단체, "음성 LNG발전소 건설 반대"

충북도에 '농입진흥지역 해제 부동의' 촉구

2021.02.25 17:30:03

'음성천연가스발전소 건설반대 투쟁위원회' 등 충북도내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25일 충북도청 서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음성 LNG발전소 건설을 위한 농업진흥지역 해제에 부동의할 것'을 충북도에 촉구하고 있다.

ⓒ신민수기자
[충북일보] '음성천연가스발전소 건설반대 투쟁위원회' 등 도내 10여개 시민사회단체들이 "음성 LNG발전소 건설을 위한 농업진흥지역 해제에 부동의하라"고 충북도에 촉구했다.

이들은 25일 도청 서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8차 전력수급계획에 의해 음성군과 한국동서발전은 당진에코파워 발전소 2기 중 1기를 음성으로 유지했다. 하지만 주변 지역 주민을 상대로 진실성 있는 정보를 공개한 적이 없다"며 "동서발전은 목적 달성을 위해 지역주민 수십 명에 대해 고소, 고발을 일삼고 있으며 토지수요자를 대상으로 토지 강제수용 운운하며 주민을 불안에 떨게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발전소 건설로 인한 환경피해는 심각하다. 득보다 실이 많은 사업"이라며 "발전소가 건설되면 급속한 환경 변화와 정주 여건 악화로 음성읍 소멸 속도가 가속화 될 것이 분명하므로 발전소 건설을 위한 농업진흥지역 해제를 결사반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충북도는 발전소 건설을 위한 농업진흥지역해제에 부동의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 신민수기자 0724sms@naver.com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