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부강역~북대전IC 연결도로 2027년 개통

설계비 45억원 확보한 행복청,3월초 용역 발주
갈수록 심해지는 행복도시~대전 교통난 완화될 듯

2021.02.25 11:11:19

세종 부강역~호남고속도로 북대전 IC 연결도로 노선안.

ⓒ행복도시건설청
[충북일보] 세종시 인구가 급증하면서 출퇴근 시간대에 세종~대전 간 교통난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두 도시를 연결하는 새로운 간선도로가 오는 2027년께 개통될 예정이다.

행복도시건설청(행복청)은 "세종 부강역~호남고속도로 북대전 IC(인터체인지) 연결도로 사업의 설계용역을 3월초 발주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

올해 설계비 45억을 확보한 행복청은 조달청 나라장터를 통해 관련 용역 5건 집행 계획안도 이날 미리 공개했다.

이 도로는 설계비를 포함한 총사업비 3천997억 원을 들여 총연장 12.7㎞(왕복 4차로)로 건설된다.

행복청은 오는 6월부터 2023년까지 설계를 마친 뒤 2024년 공사를 시작, 2027년께 개통할 계획이다.

이 도로는 행복도시(세종 신도시) 남~북 방향 통과 차량들의 우회도로는 물론 세종테크밸리~대전 과학벨트 거점지구(신동·둔곡지구)~대덕연구단지를 연결하는 광역도로 기능을 하게 된다. 이에 따라 신도시 지역 교통난이 완화되고, 기존 행복도시~대덕테크노밸리 연결도로의 교통량도 분산될 전망이다.

전천규 행복청 광역도로과장은 "행복도시와 인근 지역 사이의 접근성을 높여 충청권의 상생발전에 도움이 되도록 하기 위해 광역도로망을 꾸준히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