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암저수지에 재난대응 조기경보 시스템 구축

2021.01.24 14:18:51

[충북일보] 청주시가 재해로부터 주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명암저수지에 3억5천만 원을 들여 조기경보 시스템을 구축한다.

조기경보 시스템은 수위계, 변위 계측기, 우량계, CCTV 등의 각종 재해 관측 설비다.

시는 실시설계용역을 시작으로 올해 7월에 사업을 마무리해 우기 전 가동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명암저수지는 지리적 특성상 우천 시 우암산 일원의 많은 강우량이 일시에 유입돼 저수지 월류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 지난 2017년 7월 집중호우 땐 큰 침수 피해가 있었다.

조기경보 시스템은 장비가 기준 이상의 징후를 감지하면 사물인터넷(ioT)과 연결된 조기 경보시스템이 가동되는 방식으로 작동한다. 또 경보 알람을 통해 주민이 위험지역을 신속히 벗어날 수 있도록 안내한다.

/ 유소라기자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