댐 하류 수해원인 조사에 힘 모은다

6개 시군, 지자체 추천위원, 주민대표, 외부 전문가 모여 머리 맞대

2021.01.20 18:00:38

ⓒ손근방기자
[충북일보] 지난 여름 용담·대청댐 하류지역 방류 수해피해와 관련 원인 규명을 위한 본격적인 조사활동이 추진된다.

20일 옥천군청 대회의실에는 청주시, 옥천군, 영동군, 금산군, 무주군, 진안군 등 6개 시·군 주민대표, 외부 전문가, 지자체 관계자들이 모여 댐하류 수해원인 조사 공동대응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이날 회의에는 지자체추천 조사협의회 손재권 위원장, 주민대표 박효서 위원장, 외부자문위원, 환경부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김재종 옥천군수는 모두 발언에서 "주민들의 요구에 첫 발을 떼게 되었다. 주민들의 염원을 반영하여 중앙정부 차원의 실질적인 피해 보상과 하천 제방 정비 등 항구 대책 마련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환경부 신태상 수자원관리과장은 피해보상과 관련 환경분쟁조정법에 대해 설명했다.

이날 회의는 오는 25일 환경부 주관 용역 착수보고회를 앞두고 자체적으로 댐 하류 수해원인 조사용역 과업지시서를 검토하고 향후 공동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주민대표 박효서 위원장은 "피해지역 주민들과 지방정부가 이 한목소리를 내야 한다"며 "오늘 회의에서 과업지서서 내용과 피해 보상에 대해 전문가들에게 자문을 구했다.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피해 보상 대책을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환경부 주관 조사용역은 착수일로부터 6개월 동안 진행된다.

이 용역 과업지시서에는 지난해 8월 금강, 섬진강, 황강, 남강 등에서 발생한 홍수피해 원인 조사 및 규명을 위해 댐·하천별 홍수피해 현황, 홍수수문사상, 피해원인 등을 종합적으로 조사·분석해 근본적인 개선방안 제시를 위한 목적으로 하고 있다.

옥천 / 손근방기자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